•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종민 "최재형, 권력 감사하랬더니 자기 정치 시작"
상태바
김종민 "최재형, 권력 감사하랬더니 자기 정치 시작"
"헌법정신과 국민 약속에 대한 배임행위...정치 욕심 버려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6.29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전날 사의를 표명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향해 "권력을 감사하라고 했더니 정치 감사를 하더니 자기 정치를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김종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감사원의 정치적 독립성은 생명선인데, 개인의 정치적 욕심으로 헌신짝처럼 버리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최 전 원장이 감사원장이란 막중한 책무를 마지막까지 저버리지 않길 바랬는데 이런 나쁜 선례를 만든 것에 대해 심각하다는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권력을 감시하랬더니 스스로 권력이 됐다"며 "한마디로 헌법정신과 국민 약속에 대한 배임행위다. 대통령 눈치를 안보는 것은 봐줄 수 있으나 국민과 헌법 눈치도 안보는 행태는 정말 용납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최 전 원장은 감사원 조직에 엄청난 상처를 줬다"며 "개인은 큰 꿈을 펼치겠다고 나왔는지 모르지만 감사원 미래에는 엄청난 먹구름이 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감사원이 정치에 동원됐나는 나쁜 선례와 인식을 남겼다"며 "감사원은 모든 공직자에 대해 헌법과 법률에 따라 조사하고 감사하는 데 감사원장이 헌법 정신을 저버리는데 (감사원이) 어떻게 수많은 공직자를 감시하나. 감사원의 권위가 서겠는가"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감사원장에게 부여된 헌법의 약속도 못지키는 사람이 헌법 수호할 제1의 책무를 지는 대통령의 책임과 약속은 지킬수 있겠나"면서 "만일 헌법과 국민이 부여한 책무에 배임행위를 계속한다면 아마 헌법과 국민으로부터 엄중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최 전 원장은 지금이라도 정치욕심을 버리고 깊이 심사숙고하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