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방역 태업으로 중대사건 발생"
상태바
北 김정은, "방역 태업으로 중대사건 발생"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1.06.30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방역 태업으로 중대사건 발생"...고위 간부 전격 해임

3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COVID-19) (코로나19) 방역 부문에서 주민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사건이 발생했다며 간부들의 무능과 무책임을 질타하고 나섰다.

사진: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일부 책임간부들의 직무태만 행위를 엄중히 취급하고 전당적으로 간부 혁명의 새로운 전환점을 마련하기 위해 29일 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확대회의를 소집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정치국 확대회의를 주재하며 "책임간부들이 세계적 보건 위기에 대비한 국가비상방역 대책을 세우는 데 있어 당의 중요 결정 집행을 태업함으로써 국가와 인민의 안전에 커다란 위기를 조성하는 중대 사건을 발생시켰다"고 비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부 책임간부들의 직무 태만 행위가 상세히 보고됐고, 이들 간부들에 대한 인사 조치가 취해진 것으로 전해져 정치국 상무위원 중 누가 해임됐는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위원장은 "중대과업 관철에 제동을 걸고 방해를 노는 중요 인자는 간부들의 무능과 무책임성"이라며 "현 시기 간부들의 고질적인 무책임성과 무능력이야말로 당 정책 집행에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하고 혁명사업 발전에 저해를 주는 주된 제동기"라고 지적했다.

또 "간부들 속에 나타나는 사상적 결점과 온갖 부정적 요소와의 투쟁을 전당적으로 더 드세게 벌일 것"이라며 "지금이야말로 경제 문제를 풀기 전에 간부혁명을 일으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정치국 확대회의는 지난 18일 8기 3차 당 전원회의를 마친지 11일 만에 열렸다.

김 위원장은 전원회의 직후에 정치국 확대회의를 소집한 목적이 비상방역에서 중대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임을 직접 설명하면서 "간부대열의 현 실태에 경종을 울리며 전당적인 집중투쟁, 연속투쟁의 서막을 열자는데 이번 회의의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