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세균 후보로 단일화…이광재 "안정속 개혁 지속돼야, 힘 보태달라"
상태바
정세균 후보로 단일화…이광재 "안정속 개혁 지속돼야, 힘 보태달라"
정세균 "미래 경제에 대한 원대한 포부와 꿈 함께 실현해 나가겠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7.05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민주당 경선 후보 단일화 발표 기자회견에서 악수 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왼쪽)와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민주당 경선 후보 단일화 발표 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광재 의원의 대선 예비경선 후보 단일화 결과, 단일후보로 정 전 총리가 결정됐다.

정 전 총리와 이 의원은 5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정세균 후보로 단일화를 결심하게 됐다"며 "민주당은 한번 더 국가를 경영해야 한다. 대통령은 연습할 시간이 없다. 안정속에서 개혁이 지속돼야 대한민국이 미래로 희망으로 나아갈 수 있다. 정세균 후보에게 힘을 보태달라"며 지지를 선언했다.

아울러 "저도 최선을 다해돕겠다. 저를 지지해주신 분들의 허락없이 단일화에 이른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 깊이 사과드린다"며 "그러나 앞으로 더 좋은 정치로 은혜를 갚아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희망을 위해 정세균 후보에게 힘과 용기와 성원을 보태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정세균 전 총리는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정세균과 이광재 후보는 정권 재창출 필승을 위해 힘을 하나로 합치기로 결심했다"며, "오늘 필승 연대는 노무현 정신과 문재인 정부의 계승, 4기 민주정부 수립과 대한민국의 미래 경제 창달의 위한 위대한 혁신연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광재 후보의 대한민국 미래 경제에 대한 원대한 포부와 꿈을 적극 지지하고 함께 실현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정 전 총리는 "오늘부터 우리 두사람은 미래를 향한 경제정책 공조는 물론 혁신통합의 정치 창출을 위해 하나가 되겠다"며, "우리 두 사람의 하나된 힘과 지지자들의 염원을 담아 이광재와 정세균의 꿈, 세계에서 미래를 가장 먼저 만나는 강한 대한민국을 꼭 실현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저희 두 사람의 꿈에 동참해 달라"며 "안정적 대선승리로 정권 재창출을 반드시 이루겠다"고 했다.

두 후보는 단일화 방식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오는 11일 예비경선(컷오프)을 앞둔 상황에서 두 후보의 단일화로 9명에서 8명으로 압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