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조선일보의 대한민국·문재인 대통령 비하 도 넘었다
상태바
조선일보의 대한민국·문재인 대통령 비하 도 넘었다
언론사들에 대한 신뢰 하락 앞장...국격 저하 심히 우려
  • 모태은 기자
  • 승인 2021.07.05 11:2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모태은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선물을 받은 풍산개 '곰이'가 새끼 7마리를 낳았다는 소식에 대한 조선일보의 기사 제목이 독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다.

조선일보는 지난 3일 '김정은이 준 개, 새끼 7마리 낳았다…文 젖 먹이는 사진 공개' 기사 제목으로 논란을 빚었다. 기사 본문은 크게 문제가 없지만, 제목에서 '개'와 '새끼'가 연달아 나오면서 욕처럼 보일 소지가 다분하다.

다른 언론사들의 기사를 보면 욕이 연상되는 제목을 사용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조선일보의 제목이 불가피하게 사용됐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지적이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선일보 기자가 고의적으로 제목에 '개'와 '새끼'를 붙인 것 아니냐며 부적절했다는 반응이다. 의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폄하하려는 것처럼 보인다는 댓글도 달린 상태다.

문제는 조선일보의 이러한 패턴이 이번만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이다. 조선일보 일본판에서는 한국을 비하하거나 문재인 정부를 비난하는 제목을 자주 사용했던 바 있다.

'한국, 무슨 낯짝으로 일본의 투자를 기대하나'와 '반일로 한국을 망쳐 일본을 돕는 매국 문재인 정권'이라는 제목만 보면 한국 언론사인지 일본 언론사인지 구분이 가지 않는다. 일본어판뿐만 아니라 국내판에서도 '한일' 관계를 '일한'관계로 표기한 적이 있다.

이러한 표기는 단순히 앞뒤가 바뀐 실수로 끝날 문제가 아니라는 점에서 심각함을 자아내고 있다. 의도적으로 대한민국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다.

국내 1위 언론사라 자부하는 조선일보의 이러한 행위가, 한국 언론 전체의 신뢰를 저하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상당한 우려를 낳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hmank 2021-07-09 16:04:15
친일 반민족 앞잡이 신문 좃선일보를 폐간해라!
문재인 정부는 왜 이리 착할까!
저런 악담듣고도 참다니 나같으면 좃선일보 사옥에 불 싸질러 겠다
그리구 이명박은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수꼴종편 기득권 앞잡이 TV조선과 채널A등 등 여러개를 허가해주고 나갔는데 문제인은 적폐언론을 눈앞에서 뻔히 보구도 넘어가다니 안따깝고 답답하다

국민 2021-07-05 22:48:02
기자야 헛물 켜지마라.
너 앞길이나 개척하고 살아라.
조선일보가 너보고 밥 달라 하드냐? 한심한 것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