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윤석열 첫 행보, 적반하장으로 시작해 무식으로 끝났다"
상태바
민주당 "윤석열 첫 행보, 적반하장으로 시작해 무식으로 끝났다"
"당시 검찰총장으로 월성1호기 수사 편파·과잉수사 했음을 부각하는 것"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7.0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김정현 기자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월성1호기 수사외압' 주장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비판과 관련, "첫 행보가 적반하장으로 시작해서 무식으로 끝났다"고 비판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당시 검찰총장으로서 월성1호기 수사를 편파·과잉수사 했음을 부각하는 소위 '적반하장' 행보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당시 감사원 감사의 핵심은 산업부 공무원들이 444건의 문건을 삭제했다는 것"이었다며 "그런데 삭제된 문건의 상당수는 박근혜 정부에서 작성된 문서이고, 또 탈원전 정책이 아니라 원전 추진 자료가 대부분 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당시 검찰은 어떠했는가. 공소장에 공무원들이 감사를 방해할 목적으로 월성1호기 조기폐쇄 및 가동중단과 관련된 파일을 삭제했다고 기재했다"며 "검찰 스스로 진실은 숨긴 채, 권력형 비리로 단정 지어서 대대적인 압수수색과 함께 감사원의 판단을 넘은 수사를 단행했다. 그렇기 때문에 '정치수사' '검찰권 남용'이라는 꼬리표가 붙어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윤 전 총장이 말하는 '정부가 졸속 탈원전 정책을 취했다'고 비판하는 것은 그저 자신의 몰이해에서 비롯된 후진 프레임"이라고 직격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지금 세계적 · 시대적 흐름에 맞춰서 ‘환경 친화형 에너지 전환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에너지 단가에 대한 주장 역시 단편적인 주장이다. 원자력 발전에 필요한 모든 직·간접비용뿐만 아니라 원전 해체비용, 사용 후 핵연료 처분비용 및 중·저준위폐기물 관리비용 등 사후비용은 전혀 고려되지 않은 ‘무식’"이라며 "비전과 비용추계가 없는 정책은 한낱 주장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대권주자로서 말 한 마디의 무게를 깨닫고 사실관계에 입각한 발언을 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 원내대변인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 만큼 프레임 씌우기와 여론 오도 그만하고 이제 비전과 대안 제시에 집중해주길 바란다"며 "그리고 제기된 부도덕한 의혹들에 대해 먼저 살펴보시고 그에 대해서 해명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