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을지로위원회, 희망회복자금 1조원 증액·재난위로금 100% 지급 촉구
상태바
민주당 을지로위원회, 희망회복자금 1조원 증액·재난위로금 100% 지급 촉구
"법 제정 이전에 발생한 자영업·소상공인 등에 대한 피해 지원 두텁고 충분해야"
"재난위로금, 모든 국민에 대한 국가 차원의 위로이지, 복지정책이라고 볼 수 없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7.0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장 등 위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희망회복자금과 전국민 재난위로금과 관련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을지로위원회 위원장 등 위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희망회복자금과 전국민 재난위로금과 관련해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을지키는민생실천위원회(을지로위원회)는 7일 정부와 국회를 향해 코로나19 피해사업체를 위한 희망회복자금 1조원 증액과 전국민 재난위로금 100% 지급을 촉구했다.

진성준 을지로위원회 위원장과 위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성명서 발표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 손실보상법 제정이 임박한 상황"이라며 "법 제정 이전에 발생한 자영업·소상공인 등에 대한 피해 지원은 당초의 약속처럼 두텁고 충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의 추경 편성안에 따르면, 코로나 피해사업체를 위한 희망회복자금은 총 3조원입니다. 정부는 총 96만 사업체를 매출액과 행정조치기간에 따라 16개 구간으로 나누어 250~9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최대지원액인 900만원을 지급받는 대상 업체는 3,000개, 전체의 0.3%에 불과하고, 72%(69만8,000개)는 300만 원 이하의 지원을 받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손실보상법 부칙의 규정처럼 충분한 피해 회복을 위해서는 희망회복자금을 3조원에서 4조원으로 1조원 증액하고, 각 구간별 지원 금액을 상향해 자영업·소상공인들이 체감토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전국민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는 "소득을 기준으로 차등을 두는 재난지원금으로 불필요한 형평성 논란에 휘말릴 이유가 없다"며 "이는 소비진작효과를 극대화시키는 데에도 도움이 되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국민 재난위로금을 보편복지론이나 기본소득론과 관련지어 사고할 필요도 없다"며 "재난위로금은 말 그대로 1년 반이 넘도록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든 국민에 대한 국가 차원의 위로이지, 복지정책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소득층 등 고통이 더욱 컸을 취약계층에 대해서 재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는 방안은 얼마든지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을지로위원회는 당 정책의총에서 희망회복자금 1조원 증액과 전국민 재난위로금 100% 지급 방안이 적극적으로 검토되기를 바란다"며 "국회의 추경안 심사과정에서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