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해수부, 오늘 거제에서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발전 논의
상태바
해수부, 오늘 거제에서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발전 논의
해외시장 진출 지원방안 등 협의
한국형 로컬콘텐츠제도 도입 방안도 검토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1.07.08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해양수산부가 8일 거제에 있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해양플랜트산업지원센터에서 올해 첫 해양플랜트서비스산업발전형의회를 개최한다.

해양플랜트서비스산업이란 해양플랜트 전 단계 중 건조 이후의 운송과 설치, 운영 및 유지관리, 해체 등과 관련된 산업으로 해양플랜트산업 전체 부가가치의 50% 이상을 창출하는 분야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중형선박설계사업단이 개발한 하이브리드 전기추진 카페리 선박은 이탈리아선급(RINA)으로부터 기본승인(AIP) 인증을 획득했다./ⓒKRISO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중형선박설계사업단이 개발한 하이브리드 전기추진 카페리 선박 ⓒKRISO

이에 따라 해수부는 지난 2017년부터 연 2회 발전협의회를 열고 국내 해양플랜트서비스산업 활성화와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산업계의 의견을 수렴해 연간 50여개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애회수주 지원, 장비 및 소프트웨어 공동활용 등을 통해 지난해에는 340여억 원의 수주 및 납품 지원 실적을 내기도 했다.

8일 열리는 발전협의회는 '신재생에너지 해양플랜트 확산에 따른 산업계 지원방안’이 주제다. 최근 세계적인 탈탄소 움직임에 따라 해양플랜트 시장도 해상풍력이나 수소생산 등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추세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의 국내시장 활성화와 해외진출 지원 정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특히 국내에서 해양플랜트 서비스사업을 할 경우 국내제품 또는 인력 활용을 의무화하는 '한국형 로컬컨텐츠 제도’ 도입 방안을  마련해 해양플랜트 서비스산업 후발주자인 우리나라 기업들이 더욱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대기업·중소기업·조선기자재조합 대표와 해외기업 지사장, 학계 등 각계 인사  20여 명을 초청해 국   내기업과 해외기업 간 상생방안,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의 상생방안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 

김창균 해양수산부 해양정책관은 "이번 발전협의회를 통해 변화하는 해양플랜트서비스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좋은 방안들이 많이 도출되기를 바란다"며 "이번 발전협의회에서 제시된 방안들은 적극적으로 수용해 실질적으로 산업계에 도움이 되는 지원정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