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예비경선 탈락한 양승조, “하나의 과정에 불과”
상태바
민주당 예비경선 탈락한 양승조, “하나의 과정에 불과”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1.07.1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실국원장회의서 “앞으로 더욱 철저하게 준비 통해 충청의 힘 보여주겠다”
- 전날 페이스북 통해 재도전 의사 피력…“5년 후에는 반드시 승리”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경선에서 탈락한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이것은 제가 이루고자 하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한 하나의 과정에 불과하다”고 말했다./ⓒ박성민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경선에서 탈락한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이것은 제가 이루고자 하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한 하나의 과정에 불과하다”고 말했다./ⓒ박성민기자

[내포=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경선에서 탈락한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이것은 제가 이루고자 하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한 하나의 과정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12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실국원장회의를 주재하고 “도민을 비롯해 저를 지지한 많은 분의 실망이 클 것이다.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아쉬움을 딛고 앞으로 더욱 철저하게 준비를 통해 충청의 힘을 보여주겠다는 다짐의 말씀 드린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이필영 행정부지사와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를 비롯한 실국원장님들께서 중심을 잘 잡아주셔 감사하다”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꼼꼼한 도정 챙기기는 제가 해야 하는 마땅한 의무고 도리다. 그것이 전제될 때만이 새로운 도전의 기회도 새길 수 있다”며“성심을 다하고 성과도 창출하는 충남 도정을 만들어 가겠다”고 힘줘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지난 11일 당사에서 온라인으로 예비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 여론조사(국민 50%+당원 50%)를 반영했다.

그 결과 기호 1번 추미애 후보, 기호 3번 이재명 후보, 기호 4번 정세균 후보, 기호 5번 이낙연 후보, 기호 6번 박용진 후보, 기호 9번 김두관 후보가 예비경선을 통과했다.

양 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비록 패배했지만 '더불어 잘사는 대한민국'을 통해 '내가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의지와 각오, 신념은 결코 꺾지 않겠다”며 “5년 후에는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재도전 의사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