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13일 날씨] 대구 한낮 35도 넘는 찜통 더위, 서울 33도 · 대전 34도 · 광주 32도
상태바
[13일 날씨] 대구 한낮 35도 넘는 찜통 더위, 서울 33도 · 대전 34도 · 광주 32도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07.12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12일, 뜨거워진 날씨에 바깥 활동하기 쉽지 않았으며 13일은 전국에 구름이 많고 낮 동안 강원 산지와 충북, 경북 북부, 경북 남부 동해안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강원 산지와 충북, 경북 북부, 경북 남부 동해안의 예상 강수량은 5∼60㎜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2∼26도로 △ 서울 아침 기온이 26도로 올여름 처음으로 열대야가 나타나겠고, 전날에는 경기도 △ 의왕시 오전동 기온이 35.9도로 가장 높게 올랐고, △ 밀양 34.8도 △ 서울 32.5도까지 오르는 등 곳곳에서 올여름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낮 최고기온은 28∼35도로 ▲ 서울 33도 ▲ 대전 34도 ▲ 광주 32도 ▲ 대구 35도까지 오른다고 예보됐다.

이 열기는 화요일에도 이어져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기온이 32도 이상으로 오르겠고, 습도가 높아 체감 온도는 33도 이상을 기록하며 매우 덥겠다.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어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됐다.

전날과 마찮가지로 낮 동안에도 찜통더위가 이어 질것으로 아침까지 서해안과 내륙을 중심으로 가시거리 1km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서해 도서 지역에는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와 남해 앞바다에서 0.5∼1.0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0m, 서해 1.0∼2.5m, 남해 0.5∼2.0m로 예상된다.

이렇게 더위로 밤잠 이루기 어렵지만, 숙면을 취하기 위해서는 잠들기 2시간 전에 가볍게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좋고, 1~2시간 전에 찬물이 아닌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