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14일 날씨] 지난해보다 23일 빠른 밤사이 열대야 ... 15일 까지 '더위로 잠 못 드는 밤'
상태바
[14일 날씨] 지난해보다 23일 빠른 밤사이 열대야 ... 15일 까지 '더위로 잠 못 드는 밤'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1.07.13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낮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14일도 전국적인 무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겠다.

경기 양평군 설악면 용천리 모습
경기 양평군 설악면 용천리 모습

기상청에 따르면 밤의 열대야속에 13일 밤, 서울의 경우 밤 최저기온이 26.3도로 올해 첫 열대야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8월 4일보다 23일 빠른 것이다. 열대야는 밤사이(오후 6시 1분∼다음날 오전 9시)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현상이다.

또, 수요일은 새벽부터 밤사이 경기 동부와 강원 내륙, 산지, 충청권 내륙, 경북권 내륙 등을 중심으로 5∼60㎜가량의 소나기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2∼26도로, ▲ 서울을 비롯한 곳곳에서 열대야 기준인 26도 이상을 유지하겠으며 ▲ 강릉 24도 ▲ 광주 25도 ▲ 대구 24도 ▲ 제주 27도 이다.

낮 최고기온은 28∼35도로 △ 서울 기온이 32도 △ 대전 33도 △ 광주 32도 △ 대구 35도까지 오르는 등 무척 덥겠다.

이렇게 찜통더위가 이어지면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됐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5m, 서해 1.0∼2.5m, 남해 0.5∼2.0m로 예상된다.

한편, 전날에는 좀처럼 더위가 식지 않으면서 폭염 특보가 강화됐고, 서울 서남권에도 첫 폭염 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경기도 가평군 설악면 기온이 36.8도 가장 높았고, 경주 35.4도, 대전 34.2도까지 오르며 더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