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여권 정치공작설’ 이동훈, 물타기 논란
상태바
‘여권 정치공작설’ 이동훈, 물타기 논란
가짜 수산업자 금품수수부터 해명해야
  • 김원규 기자
  • 승인 2021.07.17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입인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이 100억원대 사기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가짜 수산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영화 ‘내부자들’에서 ‘조국일보’ 논설주간이 검찰 수사를 받고 나오면서 기자들에게 ‘정치 공작’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모습
영화 ‘내부자들’에서 ‘조국일보’ 논설주간이 검찰 수사를 받고 나오면서 기자들에게 ‘정치 공작’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모습

수사를 끝내고 귀가하는 자리에서 이동훈 전 위원은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에서 수사를 받고 나온 후 기자들에게 ‘여권 정치공작설’을 주장했다.

그는 “자신에게  여권 정권의 사람이란 사람이 찾아온 적이 있다”면서 “ ‘Y(윤석열 지칭)를 치고 우리를 도우면 없던 일로 만들어 주겠다. 경찰과도 조율이 됐다’ 그런 식으로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안 하겠다. 못하겠다’고 한 이후, 제 얼굴과 이름이 언론에 도배됐다. 윤석열 전 총장이 정치참여를 선언하던 그날”이라며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공작이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전 위원이 떳떳했다면 굳이 대변인에서 사퇴할 이유가 전혀 없었을 것이라는 점에서 많은 의문점을 낳고 있다.

도리어 이 전 위원이 정치 공작을 주장하려면, 먼저 자신이 가짜 수산업자로부터 금품을 받았는지 여부를 확실히 밝혀야 했을 것이라는 중론이다.

이 전 위원이 대변인 임명 열흘 만에 사퇴한 이유부터 밝혀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나아가 실질적인 사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