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연극제 '개판' 공식참가작 그들의 이야기 ②] 극단 배우들 "어서 와요, 이곳으로..."
상태바
[연극제 '개판' 공식참가작 그들의 이야기 ②] 극단 배우들 "어서 와요, 이곳으로..."
  • 이준석 기자
  • 승인 2021.07.23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 인터뷰는 젊은 예술가들의 활동사항을 듣기 위해 구성됐다. 총1,238명의 예술인과 88개의 예술단체가 참여해 열린 연극제로 불리며 새로운 도전에 문 열려있는 '제13회 연극 페스티벌 개판'이 지난 11일, 그 일정을 모두 마쳤다. 하지만 코로나19의 방역 단계가 4단계로 높아지면서 폐막식이 2주 후로 연기되었다. 
연속 기획 인터뷰는 젊은 예술가들의 현 활동사항을 듣기 위해 구성됐다. 극단 배우들의 '박성원' 대표를 인터뷰했다. 

극단 배우들 대표 박성원
극단 배우들 대표 박성원

이번 작품의 설명과 만들면서 든 소감을 듣고 싶습니다.

연극 <어서 와요, 이 곳으로...>는 "우리의 명소 '아라뱃길' 에서 살인사건이 일어났다!" 며, 살인사건으로 인해 집 값이 떨어지자, 집 값을 올리려고 범인을 직접 찾아내는 마을 사람들의 고군분투 이야기 입니다. '스릴러 속 휴머니즘' 이라는 융복합 장르를 선택해, 스릴러 안에서 '인간애' 라는 주제를 전달해보고자 합니다. 우리 공연이 끝나고는, 많은 분들께서 평론을 해주셨습니다. 무더운 여름, 저희 공연을 관람하면서 시원하게 즐기길 바라는 저희의 바람이 통하지 않았나 합니다. 극장에서 우리의 이야기를 맘껏 펼칠 수 있어서, 뜨거웠고 시원한 여름이었던 것 같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공연이 대략 얼마나 줄었나요?

기획공연등은 그래도 취소가 많이 되는 편이 아닌 것 같은데… 오픈런 공연들은 현저히 줄어들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획공연들도 일반 움직이는 공연보단 낭독공연이 더 많이 생기면서 연극만이 가지고 있는 생동감적인 힘이 좀 더 약해지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연극이라는 장르 특성상 관객과의 호흡이 특히 중요한 것 같아요. 반응에 따라 내용이 바뀌거나 대사가 추가되기도 하니까요. 관객 없이 텅 빈 공연장에서 연극했을 때의 감정은 어땠나요?

우선 아쉬움이 너무 컸습니다 ㅠㅠ 저희 공연 같은경우는… 작년에 초연으로 나름 성과가 얻었다고 생각했는데, 이번 재연을 할 때 대학로에서 코로나가 터지면서 약 20표 이상의 예매취소연락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이 부분은 누굴 탓할 수 없는 현실이기에… 아쉽지만 남은 공연이라도 잘 올려야겠다는 생각으로 공연에 임한 것 같습니다.

연극 <어서 와요, 이 곳으로...>

연극을 하지 못한다는 우울함이 클 것 같아요. 부정적인 감정을 극복하기 위한 생각이나 각오가 있다면 어떤 것일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극 공연장을 찾아와주시는 분들을 위해서 더 좋은 작품을 만들자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습니다. 낭독공연이 활성화가 되어도, 넷플릭스같은 매체들이 활성화 되어도 극장을 찾아와주시는 관객여러분들이 계신다는 생각에 희망을 버리지 말자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감염 위험 때문에 연습이나, 무대 세팅 등 공연 준비에도 큰 차질이 있을 것 같은데, 공연 준비는 어떻게 하시고 계신가요?

최대한 안전하게 진행하고자 방역을 열심히하며…코로나 시국이지만 그래도 우리끼리라도 즐겁게 진행하자는 목표로 준비했습니다!

비대면 온라인 연극을 한다면 관객과 어떤 식으로 소통을 해야 할까요?

대면 연극을 진행했을 때, 생각보다 큰 효과는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다른 예술과 융복합 시키며 연극이 무대에서 뿐 만 아니라, 전시장이나 이동공연 등 더 여러방면의 융복합 공연들이 나온다면 관객들께서도 좀 더 연극이 가깝게 느껴지지 않을까 합니다.

극적 구성과 상상, 연출의도 등의 설명과 공연 종료 후 소감은 어떻습니까?

처음에 상상했던 무대와는 조금 다른 모습의 무대가 되었지만, 관객여러분께서 즐거워하시는 모습을 보니 이 환경에서 더 재밌고 신나게 진행하려는 마음이 컸습니다. 비록 예매를 하시고 마지막에 취소하시는 분들이 꽤 많았지만, 그 아픔을 덜어내기 위해 오시는 관객분들 모두에게 최선을 다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자고 더 노력한 것 같습니다.

제13회 페스티벌 개판 연극제를 위해 9개의 예술단체들이 모였어요. 이들을 단합하게 만든 지향점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신진예술가들이 ‘도전’으로 모인다는 것이 단합하게 되는 계기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하고 싶은 예술작품들을 맘껏 펼치며, 하고 싶은 이야기들을 신나게 하며, 그 이야기들을 응원해주는 동료가 생긴다는 것은 어쩌면 큰 축복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것이 이 들이 단합하게 만든 제일 큰 지향점이지 않을까 합니다.

연극이 코로나로 인해 지친 관객들에게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동감이지 않을까 합니다. 집에서 에어컨을 쐬며 티비를 보는 거 역시 너무 좋은 일들이지만, 답답하지만 극장에 와서 즐겁게 문화생활을 한다는 것 자체가 좋은 추억을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극장에서만 벌어지는 이야기를 관람하러 오시는 관객여러분께 제일 큰 스트레스 해소와 문화생활, 즐거움이 되리라 믿습니다. 얼른 코로나가 지나가고 또 다시 극장에 관객분들이 가득차길 바랍니다!

연극 <어서 와요, 이 곳으로...> 포스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