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덕산 칼럼] 낮잠예찬
상태바
[덕산 칼럼] 낮잠예찬
  • 김덕권
  • 승인 2021.07.20 0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무더위와 열대야 때문에 잠 못 이루시는 분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 낮잠을 자면 밤에 잠을 자는데 지장이 많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지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낮잠을 자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 여러 대학과 연구기관들의 발표입니다.

하지만 저는 거의 잠 못 이루는 밤이 없습니다. 누우면 어디서든지 잠이 듭니다. 낮잠도 그렇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오전 10시까지 우리 덕화만발 카페의 관리에 온갖 정성을 다합니다. <덕화만발 읽는 곳>의 ‘댓글’에 일일이 ‘답 글’을 달아야 하지요, 그리고 전 세계에서 보내오는 ‘메일’에 모두 답장을 보내고 나면 온 정열이 소진 되고 맙니다.

그러고 나면 자연 잠이 쏟아져 정오까지 꿈나라를 헤맵니다. 또한 점심식사를 끝내면 <덕화만발> 글쓰기에 몰두해 한 꼭지 쓰고 나면 다시 기진맥진 깊은 잠에 빠지고 말지요. 그래서 아마 그나마 저의 건강을 밤의 숙면과 낮잠이 지켜주는지도 모릅니다. 그만큼 낮잠이 소중하다는 말씀을 하는 것입니다.

최근 스위스 로잔대학교 연구팀이 낮잠에 대한 연구를 발표한 것이 있습니다. 성인 약 3,462 명을 대상으로 5년간 추적조사를 했더니, 낮잠 자는 습관을 가진 사람들이 심장마비, 뇌졸 증, 신부전증, 심혈관 질환 등, 혈관질환의 위험률이 거의 절반인 48%까지 감소한다고 했습니다. 혈압도 높은 혈압이 거의 5.3~6까지 떨어진다고 하네요.

그리고 서울대 체력과학 연구소와 조선일보가 공동으로 기획한 조사보고에 의하면, 전국의 100세 어른 중, 72명을 인터뷰 한 결과 우리나라 100세인들은 하루 평균 9시간 잠을 자며, 절반 이상 (76%)이 낮잠을 자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매일 낮잠을 잔다.(54%) 간혹 낮잠을 잔다.(22%)라고 하네요.

또한 ‘하버드 의대’와 ‘아테네 의대’의 연구팀은 낮잠을 자는 사람이 심근경색에 걸릴 확률이 30%나 더 낮다는 등, 낮잠이 심장 질환 발병률을 크게 낮춘다는 실험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또 일본 국립정신 신경센터의 ‘타카하시 키요사’ 박사팀이 낮잠과 알츠하이머 성 치매의 관계를 조사한 바에 의하면, 30분 이하의 낮잠을 습관적으로 취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알츠하이머 성 치매에 걸릴 위험이 3분의 1 정도로 떨어진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그 외에도 미국과 독일 그리고 이스라엘에서 연이어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인간의 신체는 생물학적으로 오후에 짧은 숙면을 취하도록 프로그래밍 되어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미국 ‘브라운 의대’ 연구팀은 인간의 뇌는 오후 1시에서 5시 사이에 일정 시간의 낮잠을 필요로 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적이 있다고 합니다.

특히 머리를 많이 쓰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나 쉽게 피로를 느끼는 사람의 경우 낮잠을 통한 휴식은 필수적이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낮잠을 자는 유럽인이나 남미 인이 그렇지 않은 북미인보다 스트레스를 덜 받는다고 하네요. 그리고 5분간의 낮잠은 보약 10첩의 효과가 있다고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동의보감에는 ‘사람이 낮잠을 자지 못하면 기(氣)가 빠진다.’고 했습니다. 이렇게 낮에 5분이나 10분 정도라도 잠시 수면을 취하면, 밤에 두세 시간 잠을 자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는데 이것을 ‘마이크로 수면(Microsleep)’이라고 합니다. 또 낮잠은 단기기억을 장기기억으로 전환하는데 도움을 주는 등, 기억력을 향상시킵니다.

보통 기억력은 오전 중에 가장 좋고 오후에는 떨어집니다. 그래서 30분간 낮잠을 자면 오후에도 오전과 같거나 그 이상의 기억력을 유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하버드대 심리학과 ‘새라 메드닉’ 연구팀은 1시간 정도에 불과한 짧은 낮잠이 밤새 자는 잠만큼이나 정신활동에 유익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지요.

또 다른 연구결과에 의하면, 4분~20분 정도의 낮잠을 취하고 난 사람들은 아예 잠을 자지 않은 사람보다 실수를 15%까지 덜 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낮잠은 창조력을 높일 수 있는 것입니다. 최근 미국에서는 아예 ‘강력 낮잠(Power Nap)’이라는 낮잠 시간을 공식적으로 주는 회사들도 생겼다는군요.

NASA, 구글, 나이키는 ‘낮잠 자는 방’을 만들어서 직원들에게 20분 정도의 낮잠을 장려하고 있습니다. 공연예술가 백남준은 “낮잠은 창조적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는 의식과 무의식이 만나는 시간이다.”고 했습니다. 저 유명한 ‘레오나르도 다빈치’는 67세에 사망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매일 일정시간에 낮잠을 자서인지 당시로는 매우 장수한 것이라고 합니다.

에디슨은 84세에 죽었는데 매일 밤에는 4시간밖에 자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낮에 두 번 낮잠을, 그것도 매번 3시간씩 잤다고 합니다. 그리고 윈스턴 처칠은 91세에 유명을 달리 했습니다. 그런데 “나의 저력은 낮잠에서 나왔다.”고 합니다. 미국 뉴욕에서는 얼마 전 「낮잠을 팝니다.」 라는 문구를 내건 ‘낮잠 전문점’이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어떻습니까? 낮잠예찬이 그럴싸한가요? 다리도 불편한 제가 그래도 이 정도로 건강을 유지하는 것은 아마도 열심히 일 한 후, 낮잠을 즐기는 것이 한 몫을 한 것 같습니다. 우리 모두 이 무더위 낮잠으로 이겨내시면 어떨 까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7월 20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