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윤석열, 변호사 알선...끝까지 부인할 것인가"
상태바
이낙연 “윤석열, 변호사 알선...끝까지 부인할 것인가"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7.2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문회 위증은 국민에 대한 모독, 윤우진 증언 사실이면 지도자 자격 없어”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낙연 전 대표(사진=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낙연 전 대표 (사진=뉴스프리존)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증언에도 끝까지 부인할 거냐"며 "청문회 위증은 국민에 대한 모독이며 그의 증언이 사실이면 지도자 자격이 없다"고 직격했다.

이낙연 후보 필연캠프 배재정 대변인은 지난 19일 논평을 통해 "윤 전 서장이 경찰 수사를 받던 2012년, 윤 전 검찰총장으로부터 변호사를 소개받았다고 증언했다는 언론 보도(뉴스타파)가 나왔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배 대변인은 "윤 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여야 의원들은 수차례에 걸쳐서 ‘재직 중 변호사를 소개한 일이 있느냐’고 질의했지만 그는 '그런 사실이 없다'며 일관되게 윤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에 대한 관여 일체를 부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전 검찰총장은 윤 전 용산세무서장 증언에도 끝까지 부인할 것인가"라면서 "윤 전 검찰총장은 지금이라도 국민에게 직접, 윤전 용산세무서장 사건 개입에 대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그는 "언론에 보도된 윤 전 용산세무서장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윤 전 검찰총장은 변호사법 위반과 함께 인사청문회 위증의 죄를 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배 대변인은 윤 전 용산세무서장의 증언에 대해 "윤 전 검찰총장은 이에 관여한 사실이 전혀 없다는 캠프 입장문만 내놓고 있다"면서 “국민을 속이는 사람은 국민의 지도자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