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사필귀정” 정의당 "판결 존중"
상태바
국민의힘 “사필귀정” 정의당 "판결 존중"
  • 이미애 기자
  • 승인 2021.07.21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야당 일제히 입장문 발표

[창원=뉴스프리존]이미애 기자= 21일 대법원이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해 유죄 확정 판결을 내린 데 대해 국민의힘과 정의당 등 야당이 일제히 입장을 내놓았다.

국민의힘 경남도당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사필귀정” 이라는 용어까지 써가며 김경수 경남지사의 대법원 확정 판결을 논평했다.

김경수 전 경남지사 ⓒ뉴스프리존DB
김경수 전 경남지사 ⓒ뉴스프리존DB

대변인은 “법원의 최종 판결까지 3년이라는 긴 시간이 걸린 건 아쉽지만,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뒤늦은’ 판결은 사필귀정으로 그 끝을 맺었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재판결과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국민과 경남도민 앞에 석고대죄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논평은 이어 "만약 법과 원칙에 따라 재판부가 판단한 것을 가지고 아무런 근거없이 비판한다면 그것은 공당의 자세로써 매우 부적절 할 것이며, 결국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은 국민들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 경남도당도 입장문을 통해 현직 도지사의 유죄판결에 대한 민주당의 사과를 촉구하고 나섰다. 정의당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드루킹 댓글 조작 혐의에 대해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한 대법원의 엄정한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이어 "오늘부터 경남도정은 하병필 행정부지사의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된다"면서 "코로나 방역대책 등 산적한 경남 도정의 공백이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특히 정의당은 "그간의 도정 공백을 비롯해 도민들에게 깊은 우려와 불신을 끼친 것에 대해서도 김 지사와 소속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책임 있는 사과와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