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소연 “항상 내 마음 가는 대로 했을 때 결과가 좋았다”
상태바
전소연 “항상 내 마음 가는 대로 했을 때 결과가 좋았다”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1.07.2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소연 ⓒ아레나 옴므 플러스 제공
전소연 ⓒ아레나 옴므 플러스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여자)아이들 전소연이 ‘아레나 옴므 플러스’와 함께 진행한 화보를 21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전소연은 임팩트 있는 표정과 과감한 포즈로 시선을 사로잡았으며, 거침없는 끼와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드러내며 찬사를 받았다.

미니 앨범 ‘Windy’는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았다고 말하는 전소연은 “저는 늘 바람처럼 살고 싶다고 말한다”며 “매일매일 자극적으로 살고 싶고, 어디든 마음이 끌리는 곳으로 가고 싶다. ‘Windy’는 제 또 다른 자아 ‘윈디’가 하고 싶은 이야길 하는 앨범”이라고 말했다.

전소연 ⓒ아레나 옴므 플러스 제공
전소연 ⓒ아레나 옴므 플러스 제공

프로듀싱, 뮤직비디오 제작, 마케팅 등 앨범을 진두지휘한 전소연은 “전 그냥 제가 직접 해야 속이 편하다”며 “내 일에 대해서는 남 탓하고 싶지 않고 차라리 내 생각대로 하고선 안 되더라도 제가 책임질 몫”이라고 말했다.

무대에 서는 것과 프로듀싱하는 것 중 어떤 게 쾌감이 크냐는 질문에 전소연은 “무대에 서는 것도 짜릿하지만, 제가 프로듀싱한 프로젝트가 전체적으로 잘 나왔을 때 쾌감이 엄청나다”며 “무대 위의 전소연도 제작자 전소연의 마음을 이뤄주기 위해 열심히 하는 거”라고 전했다.

언제나 컨셉추얼하고 선명한 콘셉트를 선보여온 전소연은 “콘셉트가 있더라도 사람이 먼저”라며 “어딘가에 정말 살아있을 것 같은 느낌, 실제로 어딘가에서 놀고 있을 것 같은 애들이 무대에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소연 ⓒ아레나 옴므 플러스 제공
전소연 ⓒ아레나 옴므 플러스 제공

그룹 K/DA의 일원으로서 메타버스와 가상 아이돌에 대해 전소연은 “전 언제나 사람이고 싶다. 인간적인 감정을 노래하고, 살아 있는 사람으로서 무대에 서길 바란다”며 “(여자)아이들에게도 항상 사람의 감정을 입혀주고 싶다”말했다.

이어 “K/DA는 AI가 아니라 저라는 사람이 게임 캐릭터를 연기하며 무대에 서는 거라 재미있었다”며 “하지만 가상 가수에게 이입한다는 건 저로선 아직 어렵다”고 전했다.

AI가 감정을 갖는 세상이 오면 어떨지 묻는 질문에 전소연은 “AI가 난 AI여서 인간처럼 사랑할 수 없어’라고 감정을 토로하는 단계가 되면 이입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저는 가사가 좋아서 음악을 들을 때가 많다. 노래를 들으며 이 사람이 어떤 감정으로 어떤 생각을 했구나, 이입하며 듣는다. 하지만 아직까지 어떤 것도 인간을 대신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소연 ⓒ아레나 옴므 플러스 제공
전소연 ⓒ아레나 옴므 플러스 제공

끝으로 자신에 대한 믿음은 어디서 오냐는 질문에 전소연은 “제 감을 믿는다. 원래는 의구심이 있었다. 제가 하고 싶다 해서 다 맞는 건 아닐 테니까”라며 “그런데 회사 대표님이 ‘소연이는 감이 있는 것 같으니까 네 감을 믿어봐라’ 지원해주셨고, 내가 하고 싶은 게 이유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돌이켜보면 항상 제 마음 가는 대로 했을 때 결과가 좋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