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낙연 ‘사회복귀 국가책임제’ 5번째 여성안심 정책 발표
상태바
이낙연 ‘사회복귀 국가책임제’ 5번째 여성안심 정책 발표
- 암 경험 여성도 취업 지원 대상 명시해 일·치료 양립 지원
- 유방암 재건술 건보 확대, 암 경험자 어린이집 우선 이용 대상 포함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7.22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낙연 전 대표(사진=이낙연 후보 캠프)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낙연 전 대표(사진=이낙연 후보 캠프)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22일 유방암을 비롯한 모든 암을 경험한 여성들이 암 이전의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 ‘사회복귀 국가책임제’  여성안심 정책 공약을 발표했다.
 
이날  이낙연 전 대표가 발표한 ‘암 경험 여성의 사회복귀 국가책임제’는 △변형 카메라 구매이력 관리제 도입 △데이트폭력 처벌강화 △1인가구 여성 주거환경 개선(범죄예방환경설계) △자궁경부암 HPV 백신 국가책임제에 이어 5번째다.
 
현재 우리나라 전체 여성 암 환자 5명 가운데 1명은 유방암 환자다. 최근에는 20대 유방암 환자가 크게 증가하는 상황이다. 다행히 의학기술의 발달로 유방암 생존율은 90% 이상에 이른다.
 
이낙연 전 대표는 “우리 사회에서 암 진단은 곧 실직”이다. 암 경험자들 사이에서 "목숨은 지켜낼 수 있어도, 일터는 못 지킨다"는 절망에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우리나라 유방암 경험자의 사회 복귀율은 33% 수준으로, 80%를 웃도는 유럽의 주요 나라와 비교해 크게 떨어진다”며 여성의 사회복귀 지원을 위한 3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이낙연 전 대표는 “유방암 경험자를 향한 사회적 편견과 싸우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그는 “암 경험자를 진짜 고통스럽게 하는 것은 질병 자체가 아니라 주위의 편견”이라며 “유방암 등 모든 암은 물론 중증 질병 경험자들이 일터에서 차별받지 않도록 법과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이낙연 전 대표는 국가 차원의 경력 연결 시스템을 구축해 ‘일-치료 양립’을 지원하겠다는 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독일은 치료 계획에 맞춰 업무를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일본은 암 경험자의 탄력근무제를 법으로 보장하고 있다”며 “현재 경력 단절 여성을 고용한 기업은 인건비의 일정 부분을 소득세나 법인세에서 공제받는데 암 경험 여성을 고용한 기업에게도 동일한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이낙연 전 대표는 "암 경험 여성을 경력단절여성법의 지원 대상으로 명시하겠다"고 말했다. 현행법은 혼인, 임신, 출산, 육아 등으로 인해 경력이 단절된 여성만을 지원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다.

특히 그는 "암 경험자를 어린이집 우선 이용 대상자에 포함해 치료와 아이 돌봄 부담을 완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관련 내용을 담은 법안을 우리 당 최혜영 의원이 대표 발의했다”며 “법안 통과에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부의 ‘암 생존자 통합 지지 사업’을 확대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현 제도가 젊은 여성의 감수성에 맞지 않게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으로, 정부의 ‘암 관리 종합계획’에 경력 연결 상담, 우울증 치료, 출산, 육아 지원 등 젊은 여성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종합 대책을 담겠다는 계획이다.
 
끝으로 이낙연 전 대표는 치료를 위한 유방 재건술의 건강보험 적용 확대를 약속했다. 현재 유방암 환자의 50% 이상은 유방절제술을 받고 이 중 30%는 우울증 등 후유증을 겪고 있다. 이때문에  2015년부터 재건술 비용의 50%까지 건강보험이 적용됐지만, 부분 절제를 하는 다수의 초기 환자들은 건강보험 적용을 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이낙연 전 대표는 “유방암과 모든 암 경험자들이 치료에 전념하며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암 이전의 일상을 회복하도록 국가의 책임을 높이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