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유인수 “새로운 작품에서 새로운 인물을 만나는게 즐거워”
상태바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유인수 “새로운 작품에서 새로운 인물을 만나는게 즐거워”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1.07.22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인수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방송 화면
유인수 ⓒ멀리서 보면 푸른 봄 방송 화면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유인수가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일 종영한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인생의 푸른 봄을 살아가야 할 20대들의 현실을 담은 이야기로 극 중 유인수는 인터넷 개인 방송 BJ로 활동 중인 명일대 경영학과 3학년 오천국 역을 맡아 활약을 펼쳤다.

유인수는 “’청춘’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꾸리면서 청춘 배우들과 함께 풋풋하고 즐거운 에너지를 드리기 위해 노력했다”며 “부디 잘 전달 됐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새로운 작품에서 새로운 인물을 만난다는 게 그저 즐겁다”며 “앞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연기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힘쎈여자 도봉순’으로 데뷔한 유인수는 ‘학교 2017’, ‘부암동 복수자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열여덟의 순간’, ‘초콜릿’, ‘비밀의 숲2’ 등에서 안정적인 연기력과 다채로운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인 바 있다.

한편, 유인수는 현재 넷플릭스 ‘지금 우리 학교는’, JTBC ‘날아올라라 나비’ 등 여러 작품의 공개를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