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3천억 국가대형프로젝트 유치 나선 창원 수정마을
상태바
3천억 국가대형프로젝트 유치 나선 창원 수정마을
창원 수정마을 공동체 회복 추진위
국가로봇테스트필드 혁신사업 유치 건의
  • 이미애 기자
  • 승인 2021.07.27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뉴스프리존]이미애 기자=조선소 유치 문제로 주민 간의 묵은 갈등이 지속됐던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수정마을이 총사업비 3000억 원의 대형 국가프로젝트 유치에 팔을 걷었다.

수정마을 공동체 회복 추진위원회는 27일 구산면 수정마을회관 앞에서 국가로봇테스트필드 혁신사업 유치를 위한 500여명의 서명을 받아 건의서를 전달했다.

창원 수정마을 공동체회복 추진위가 창원시에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유치 건의서를 전달하고 있다. 창원시
창원 수정마을 공동체회복 추진위가 창원시에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유치 건의서를 전달하고 있다. ⓒ창원시

경남도와 창원시가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이 공모하는 ‘국가로봇테스트필드 혁신사업’ 선정에 참여한다는 소식에 해당 마을의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유치에 앞장서고 있는 것.

‘국가로봇테스트필드 혁신사업’은 2023년부터 2029년까지 국비 2300억 원을 포함해 총사업비 3000억 원이 투입되는 대형 프로젝트다. 로봇 기술 및 제품 테스트를 할 수 있는 공간 구축에 1600억 원, 실증기술·표준화에 1400억 원이 각각 지원된다. 서비스로봇 규제혁신을 위한 인증 체계 및 실증환경 인프라 확보가 주된 내용이다.

예로부터 ‘수정’처럼 물이 맑고 경치가 좋아 이름 붙여진 마산합포구 구산면 수정리 일대는 바다, 산 등 인접해 있다. 로봇 관련 전문가들은 서비스로봇이 해양, 항공, 물류 등 다양한 분야가 있는 만큼 다목적으로 활용이 가능하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국내 최초로 구축된 경남마산로봇랜드가 8km(10분), 제조로봇기술센터가 14km(20분) 이내 있어 기관 간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수정마을 회복 공동체 추진위원회(위원장 안차수)와 마을주민(이장 배종한)은 “환경친화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스마트 산업 유치로 지역경제 침체로 고난을 겪고 있는 수정마을이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국내 서비스 로봇산업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마을주민들이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한 때 조선소 유치 문제로 갈등을 빚었던 수정마을에 국가로봇테스트필드가 들어서게 될 경우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역주민들의 해묵은 갈등도 완전히 치유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