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눈 가리고 아웅’
상태바
‘눈 가리고 아웅’
  • 강기석(뉴스통신진흥회 이사장)
  • 승인 2021.08.05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얕은 꾀로 남을 속이려는 것을 어려운 한문으로는 이장폐천(以掌蔽天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짓)이라 하고 쉬운 우리 속담으로는 ‘눈 가리고 아웅한다’고 한다.

나는 야권의 유력(?) 대선 후보 윤석열씨가 말하고 행동할 때마다 “씨는 속일 수 없다”까지는 아닐지라도 “직업근성은 감출 수 없다”는 생각을 하곤 한다. 누구를 마주 하든 쩍벌리고 앉는 다리, 좌우로 획획 돌리는 도리도리짓, (내가 볼 때 윤석열씨의 도리도리는 어린아이의 귀여운 도리도리, 짝짜꿍이 아니라 상대를 겁주려는 허세의 하나로 여겨진다)

말끝마다 어?! 어?! 추임새를 넣는 것 등 하나하나가 영락없는 검사생활 27년의 부산물이다.

“(주)120시간이라도 일하게 해야 한다.”
“가난한 사람은 불량식품도 먹을 수 있게 해야 한다.”
“페미니즘으로 인해 자유연애도 못하고 출산율도 떨어진다.”
“대권도전은 패가망신의 길이다”라는 (정확한 워딩은 아니지만 내가 해석하기에) 투의 발언들은 단순한 실언이 아니라 그의 인생관을 드러낸 것이다.

그는 그런 철학으로 27년 간 검사를 해 왔고 이제 그런 철학으로 대통령직에 도전하고 있는 것이다. 사람의 철학은 말과 행동으로 자연스럽게 밖으로 드러나는 법이지, 말과 행동이 바뀌면 그 사람의 철학까지 바뀌는 것인가?

이치가 이러한데도 주변(그의 참모들은 물론 그를 끔찍이 사랑하는 수구언론들까지)에서는 그에게 그의 철학을 바꾸라는 소리는 하지 않고 말과 행동을 바꾸라고 안달이다. 이것은 한 마디로, 대놓고 대중을 속이라는 뜻이다. 급기야 윤씨 본인이 “나는 앞으로 배우만 하겠다”고 선언하기까지 했다고 한다.

다시 ‘눈 가리고 아웅’으로 돌아가자. 눈을 가리고 아무리 고양이 울음 소리를 흉내낸다 하더라도 결코 ‘고양이’가 될 수는 없다는 뜻이다. ‘보수’는 원래 규범과 상식, 양심, 체통 등을 중요한 가치로 여긴다. 그런 면에서 이 나라 보수세력은 처음부터 사람을 잘못 골라 고생이 많다.

처음부터 아예 제대로 된 사람을 찾을 수 없었거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