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낙연 캠프 오영훈 "이재용 가석방...국민에 진빚 갚아야"
상태바
이낙연 캠프 오영훈 "이재용 가석방...국민에 진빚 갚아야"
  • 도형래 기자
  • 승인 2021.08.10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도형래 기자= 이낙연 캠프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아껴둔 입장을 내놨다. 이낙연 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는 그동안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가석방 논란에 "내가 보탤 말은 없다"며 말을 아껴왔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이낙연 전 대표(사진=이낙연 후보 캠프)
이낙연 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 (사진=이낙연 후보 캠프)

10일 이낙연 캠프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이재용 부회장 가석방에 대해 "가석방심사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위원들이 합당한 절차에 따라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결정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이재용 부회장은 많은 국민들께서 가석방을 위해 애써주신 점을 기억해야 한다"며 "최근 실시한 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 광복절 가석방에 대해 국민의 70%가 찬성한다고 응답했다"고 말했다.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그럼에도 다수의 국민들께서 가석방에 찬성하신 것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국가 경제 상황에 대한 염려가 큰 탓"이라며 "이 점을 반드시 명심해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선진국 도약에 기여해서 국민께 진 빚을 갚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