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남원시, 공공배달앱 ‘월매요’ 출시 초읽기
상태바
남원시, 공공배달앱 ‘월매요’ 출시 초읽기
17일, 공공배달앱 구축 협약식 갖고 성공적 안착에 노력
  • 강승호 기자
  • 승인 2021.08.17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청사 전경 / ⓒ 강승호 기자
남원시청사 전경 / ⓒ 강승호 기자

 

[전북=뉴스프리존] 강승호 기자 = 남원시가 똑똑한 소비를 통한 남원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남원형 공공배달앱인 ‘월매요’ 구축 협약식을 가졌다.

남원시는 17일, ㈜월매요와 한국외식업중앙회 남원시지부가 업무 협약을 맺고 남원형 공공배달앱 ‘월매요’ 구축 및 성공적 안착에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최근 코로나19 등 비대면 배달시장이 급속히 확대되면서 대형 배달앱 회사의 높은 이용수수료가 관내 소상공인들에게 경제적으로 적지 않은 부담을 주고 있는 실정이다.

그동안 시에서는 이러한 소상공인들이 겪는 어려움을 해소코자, 공공배달앱 구축을 검토해 왔으나, 도시 규모와 상관없이 프로그램 개발 및 위탁 운영에 많은 비용이 소요돼 배달앱 도입에 고민해왔다.

시에서는 올해 초부터 지역의 민간 앱회사와 최소 예산으로 공공배달앱 도입방안에 대한 연구 끝에 남원 지역의 소도시 특성에 맞는 특화된 배달앱 프로그램을 완성 중에 있으며, 가맹점 모집기간을 거쳐 곧 시민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배달앱 명칭은 시청 공무원을 대상으로 공모해 가격을 물어보는 구수한

사투리 ‘얼매요?’와 ‘춘향전 월매’의 지역적 특색을 반영한 ‘월매요’가 선정됐다.

남원형 공공배달앱 ‘월매요’는 남원사랑 모바일 상품권과 연계 운영됨으로써 배달 주문 시 건당 1000원의 모바일상품권 포인트를 적립 받고, 외식업체 가맹점은 배달앱 이용수수료를 매월 1만원씩 시에서 지원 받는다.

아울러 퀵 배달업에 대한 산재보험 가입과 헬멧, 조끼 등의 안전보호장비를 지원함으로서 교통안전 사각지대에 있는 배달종사자들의 사회안전망도 강화할 계획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한국외식업중앙회 소재붕 남원시지부장은 “월매요가 관내 소상공인들의 수수료 부담을 덜어주고, 소비자의 배달비용을 절감시켜주는 희망의 배달앱이 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월매요’ 앱 회사 박종수 대표는 “현재 배달앱은 가맹점과, 시민의 혜택에 맞춰 실용 수준의 사양으로 시작하지만,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고급화 작업을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지금의 대형 상업화된 사회에서 소도시 자치단체가 살아남는 길은 시민들이 똘똘 뭉쳐 외부 환경에 흔들리지 않고 지역 내 순환경제를 만들어 나가는 길뿐이다”며, “월매요 앱은 소상공인의 비용 부담을 절감하고, 시민의 기본 생활비 절약을 통해, 한 개의 기업유치 이상의 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우리 시민 모두가 똑똑한 소비로 남원시 경제에 힘을 불어 넣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