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대전점 ‘아트앤사이언스 넥스페리움’...“과학의 상품화인가?, 대중화인가?”
상태바
신세계백화점 대전점 ‘아트앤사이언스 넥스페리움’...“과학의 상품화인가?, 대중화인가?”
  • 이기종 기자
  • 승인 2021.08.17 15:4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백화점 대전점(아트 앤 사이언스)은 오는 25일 넥스페리움(NEXPERIUM)을 개장한다./ⓒ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대전점(아트 앤 사이언스)은 오는 25일 넥스페리움(NEXPERIUM)을 개장한다. 이번 개장과 관련해 신세계백화점 측은 카이스트와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신세계백화점

[대전=뉴스프리존] 이기종 기자= 신세계백화점 대전점(아트 앤 사이언스)은 오는 25일 넥스페리움(NEXPERIUM)을 개장한다고 17일 밝혔다.

대전 유성구 엑스포로에 위치한 신세계백화점의 13번째 지점인 대전점은 ‘아트 앤 사이언스’이라는 이름으로 연면적 약 8만6000평(28만4224㎡, 6천억원) 규모의 지하 3층, 지상 43층 등으로 이뤄졌고 8월 4주차에 개장할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백화점 대전점은 기존 대전에 있는 갤러리아백화점,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세이백화점 등과 대전 상권의 주도권을 가지고 치열한 혈투를 벌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또 현재 대전지역 소상공인 단체에서는 신세계백화점으로 인해 소상공인의 피해가 막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신세계가 상생방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신세계백화점은 예정대로 개점을 진행하고 있으며 대전점의 이름을 ‘아트 앤 사이언스(Art & Science)’로 확정하고 문화센터 회원을 모집하고 있다.

이번 신세계백화점의 대전점 전략은 다른 지자체에 있는 같은 계열 백화점과 지역 내에 있는 다른 백화점과 달리 ‘과학’이라는 주제로 특별한 공간을 6층과 7층에 마련했고 이 공간을 넥스페리움(NEXPERIUM)으로 지칭했다.

이 ‘넥스페리움(NEXPERIUM)’의 의미를 보면 신세계백화점은 “Next Generation, Experience, Entertainment”라며 “미래를 발견하고 최신 기술을 체험하는 곳”으로 소개하고 있다.

여기에는 사이언스 뮤지엄과 사이언스 랩이 있다.

먼저 사이언스 뮤지엄은 “신세계와 카이스트가 협력하여 만든 곳으로 뉴스에서만 보던 KAIST의 최신 과학 기술을 직접 체험하고 쉽게 배워볼 수 있는 곳”이라며 “과학과 문화를 동시에 즐기는 에듀테인먼트 공간으로 다음 세대를 향한 미래를 발견할 수 있다”고 자랑하고 있다.

다음으로 사이언스 랩은 “KAIST 연구원들이 직접 기획, 개발한 커리큘럼을 기반으로 숙련된 과학 전문가가 교육하는 미래 인재를 위한 교육 공간”이라며 “다양한 토론과 질문을 바탕으로 과학적 사고력을 키우고 자신만의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디자인 씽킹’ 방식과 수학, 과학, 코딩, 융합형 프로젝트 등의 차별화된 프로그램들을 제공하며 미래 과학 인재로 성장하는 밑거름을 만들어 갈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이어 사이언스 랩과 연계한 강좌는 현재 50여개 정도를 소개하고 있는데 이 중에는 과학자의 미래 수업(카이스트 교수진, 성인), 만드는 과학(LAB 전문강사, 초등), 미래과학인재 로봇 프로젝트(LAB 전문강사, 초중등), 영어로 배우는 코딩(LAB 전문강사, 초등) 등이 있다.

각 강좌의 수강료를 보면 카이스트 교수진이 강의하는 과학자의 미래수업은 3회 정도에 3만원이지만 다른 강좌는 최소 7만원(온라인), 16만원(현장)에서부터 78만원, 84만원 등까지 있다.

특히 이번 개장과 관련해 신세계백화점 측은 카이스트와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

실례로 개장 축하 인사를 보면 카이스트 이승섭 부총장이 “우리의 미래 과학기술은 미래 세대의 상상력과 끔에 달려 있다”는 내용을 전하고 있고 개장 특별 이벤트로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공경철 교수가 “기술을 연구하고 개발하는 사람들은 언제나 새로운 것을 찾기 위하여 노력한다”라는 내용으로 특별강연을 한다고 것을 내세우고 있다.

이어 넥스페리움 개장과 관련해 연관이 있는 카이스트의 교수진을 보면 기계공학과, 전기 및 전자공학부, 건설 및 환경공학과, 산업디자인학과, 문화기술대학원, 물리학과, 생명과학과 등에서 12명 교수가 참여했다.

또 자문위원으로 카이스트 교수(문화기술대학원, 기계공학과, 항공우주공학과), 한국로봇융합연구원장, 고려대학교 인공지능대학원 교수, 이화여자대학교 교육공학 박사 등 7명이 참여했다.

아울러 기획에 있어서는 카이스트 융합연구센터센터장 겸 과학기술정책대학원 교수(김소영 교수), 카이스트 융합교육연구센터 부센터장(맹준희 교수)이 했다.

한편 현재 오류와 혼선이 다소 빚어지고 있는데 사이언스 랩 예약 및 취소 내용에서 오류가 발견됐다.

그 내용을 보면 “강의 개강 후 취소 시에는 다음과 같은 기준으로 환불된다”면서 1개월 이내 강좌에 대해 정리되지 않은 내용도 보이기도 했다.

또 사이언스 랩 접수와 관련해서도 학생을 대상으로 한 강좌와 성인 및 온라인 대상으로 강좌를 담당하는 부서가 서로 달라 안내하는 데 혼선을 빚고 있다.

이에 본지는 ‘신세계와 카이스트 간의 협력 정도’와 ‘KAIST 연구원들이 직접 기획, 개발한 커리큘럼을 기반의 숙련된 과학 전문가가 교육하는 미래 인재를 위한 교육 공간’ 등을 확인하기 위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를 대상으로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그 청구내용은 ‘신세계백화점 및 교직원 대외활동 자료 청구’라는 제목으로 신세계백화점(아트 앤 사이언스, Art & Science)과 관련해서는 카이스트와 신세계 간 이뤄진 접수, 생산 등 문건 전부, 문화센터(개관 예정) 강의 지원 교수 현황 등이며 교수 등 교직원 대외활동 근거 및 현황과 관련해서는 공공기관 등 공공성 성격 대외활동(성과 홍보 등) 근거 및 현황, 언론과 기업 등 사익성 성격 대외활동(기업 요청 등) 근거 및 현황 등이다.

이와 관련해 카이스트는 오는 23일쯤 답변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가차 2021-08-27 18:37:15
할일 없으신가 ㅠㅠ 홈페이지 오타를 기사내용으로 쓰고

ㅇㅇ 2021-08-24 16:25:44
별걸 다 가지고 트집이네ㅋㅋㅋㅋ 기자가 할짓 참 없나보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