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분노 "이낙연, 적(일베)의 칼 가져와서 내 등에 꽂았다"
상태바
황교익 분노 "이낙연, 적(일베)의 칼 가져와서 내 등에 꽂았다"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08.1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 모든 것을 박살낼 수 있는 정치권력자, 이낙연의 정치생명 끊는데 집중"

[ 고승은 기자 ] = 최근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된 황교익 맛칼럼리스트에 대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캠프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보은성 낙하산 인사’라느니, "일본 도쿄나 오사카 관광공사가 적절하다"고 하며 '친일 프레임' 씌우기에 나섰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은 더 나아가 "완전 경기도판 '인국공(인천국제공항) 사태'"라고 공격하기까지 했다.

이를 두고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저는 싸움에서 뒤로 물러나는 법을 배우지 못했다"라며 전혀 물러설 뜻이 없음을 확고히 밝혔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18일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밝히며 “지는 것이 빤한 싸움도 하지만, 당당하게 싸우고 당당하게 진다. 그래야 다음에 이길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을 했었다. 지난 2017년 2월 문재인 당시 대선후보의 저서 '대한민국이 묻는다' 북콘서트에 그도 참석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지난 대선에서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을 했었다. 지난 2017년 2월 문재인 당시 대선후보의 저서 '대한민국이 묻는다' 북콘서트에 그도 참석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저는 경기관광공사 사장 공모에 응했고 서류와 면접 심사를 거쳐 사장 후보자가 됐다"며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는 제가 제 능력으로 확보를 한 권리다. 정치인 당신들이 함부로 시민의 권리를 박탈하라고 말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신들이 정치권력을 가졌다 해도 그 권력에는 선이 있다"며 "당신들이 파시스트가 아니라면 시민의 권리를 함부로 박탈하라고 말하지 말기 바란다"고 일갈했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어제 하루종일 이낙연의 ‘친일 프레임’ 때문에 크게 화가 나 있었다. 이낙연이 저에게 ‘너 죽이겠다’는 사인을 보낸 것으로 읽었다”며 “전문가는 평판에 흠집이 나면 직업 생명이 끝난다. 이낙연이 제게 던진 친일 프레임은 일베들이 인터넷에서 던진 친일 프레임과 성격이 다르다”고 질타했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일베들이 아무리 왱왱거려도 저의 평판에는 작은 흠집이나 낼 뿐”이라며 “(그러나) 이낙연은 국무총리까지 지낸 유력 정치인으로, 제 모든 것을 박살낼 수 있는 정치권력자”라고 상기시켰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저를 죽이자고 덤비는 이낙연의 공격에 저는 가만히 있을 수가 없다”며 “이낙연의 네거티브에 걸려든다는 걱정이 있는 줄 압니다만, 저는 정치 따위 모르겠고, 저의 인격과 생존이 달려 있는 문제이니 싸우지 않을 수 없다”며 맞서 싸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오늘부터 청문회 바로 전까지 저는 오로지 이낙연의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에 집중하겠다”며 “제 공격이 이낙연에게 큰 타격을 줄 것 같지는 않지만, 저는 저를 죽이겠다는 공격에 맞설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적의 칼을 가져와서 같은 문재인 정부의 사람이라고 볼 수 있는 저 황교익의 등에다가 칼을 꽂은 것"이라며 이낙연 전 대표 측을 비난했다. 사진=JTBC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적의 칼을 가져와서 같은 문재인 정부의 사람이라고 볼 수 있는 저 황교익의 등에다가 칼을 꽂은 것"이라며 이낙연 전 대표 측을 비난했다. 사진=JTBC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소위 '친일 프레임'은 일베가 씌운 일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지난 17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저한테 친일 프레임이 씌워진 것이 문재인 지지를 선언하면서부터"라며 "문재인 정부와 반대쪽에 있는 일베 등 극우집단들이 저한테 정치적 공세를 하기 위해서 친일 프레임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그래서 한 3년 정도 계속해서 시끄러웠었는데 2020년 들어와서부터는 조용했다"며 "더 이상 친일 프레임을 씌울 수 없었던 이유가 제가 한 말과 글에서 일부분 잘라와서 비틀고 왜곡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그는 "제가 일본 음식이 한국 음식보다 더 낫다라고 한 적 한 번도 없다"고 강조했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적의 칼을 가져와서 같은 문재인 정부의 사람이라고 볼 수 있는 저 황교익의 등에다가 칼을 꽂은 것"이라며 이낙연 전 대표 측을 비난했다. 그는 자신이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일본 총리를 하라"고 일갈한 데 대해 "미러링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지금 이낙연 캠프에서 저한테 도쿄, 오사카 관광공사를 하라 하는 그 말과 제가 이낙연 씨한테 일본 총리하라고 한 말이 같은 말"이라며 "근거도 없고 서로 그냥 욕 먹이기 위해서 프레임을 씌우기 위해서 한 말"이라고 강조했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이재명 지사와 중앙대 동문이라는 학연 때문에 임명된 거 아니냐'는 시각에 대해 "중앙대 동문회를 한 번도 나간 적이 없다"며 "가장 싫어하는 게 학연, 지연, 혈연을 따져서 이 대한민국을 망가뜨린 그 연, 3연을 갖다가 저는 철저히 거부하는 삶을 살고 있다"고 일축했다. 

또 이낙연 캠프에서 "'형수 욕설' 건을 두둔했다"고 한 데 대해선 "이재명을 이해하자라는 말은 2018년도의 일"이라며 "그 이후에 만약에 그 일이 보은의 일이었다고 그러면 보은을 해야 되는 일이었다면 이미 해야 되는 것이다. 그리고 경기관광공사 사장 자리가 9개월 동안이나 비어 있었다"라고 일축했다.

최근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된 황교익 맛칼럼리스트에 대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캠프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보은성 낙하산 인사’라느니, "일본 도쿄나 오사카 관광공사가 적절하다"고 하며 '친일 프레임' 씌우기에 나섰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은 더 나아가 "완전 경기도판 '인국공(인천국제공항) 사태'"라고 공격하기까지 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된 황교익 맛칼럼리스트에 대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캠프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보은성 낙하산 인사’라느니, "일본 도쿄나 오사카 관광공사가 적절하다"고 하며 '친일 프레임' 씌우기에 나섰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은 더 나아가 "완전 경기도판 '인국공(인천국제공항) 사태'"라고 공격하기까지 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이재명 지사와의 개인적 인연에 대해서도 "평생에 한 4번 정도 본 것 같다. 뭐 행사장, 경기도에서 하는 행사의 기획을 위해서 제가 단체로 여러 사람과 만나서 같이 회의하는 거, 그 행사장에서 본 거, 마산에 제가 황교익TV를 촬영하기 위해서 만난 거"라며 "둘이 앉아서 밥 한 번 먹은 적도 없다"고 밝혔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경기관광공사 사장 지원 이유와 합격 과정에 대해 "제가 여태까지 한 많은 일들 중에 이런 일들이 있다. 남북정상회담 만찬이라든지 음식을 가지고 사람의 관심을 끌어오고 그것을 관광 자원화하는 일. 이게 제가 잘할 수 있는 일 중에 하나"라며 "업무계획서라든지 자기소개서에 그 내용을 자세하게 적고 서류전형을 하고 면접을 보고 면접에서도 그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전문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제가 평생에 해 왔던 일은 지역에 있는 내재적 자원을 매력 있는 관광 상품으로 만들어나가는 지리적 표시제라든지 지역 공동 브랜드 사업이라든지 부산의 푸드필름페스타 같은 지역의 축제를 만들어내는 일이라든지 그 외에 명품 어촌 테마 마을 사업이라든지 이런 일들에 대한 자문도 하고 그런 일들을 많이 해왔다"고 반박했다.

황교익 맛칼럼리스트는 18일 오후 페이스북 글에서 "경기관광공사의 주인은 경기도민이다. 공사 사장은 주인인 경기도민이 결정해야 한다"며 "주인의 의견을 모두 들을 수가 없으니 경기도민을 대표하는 도의회가 청문회를 열어 사장의 적격 여부를 판단한다.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로서 경기도민 여러분의 선택을 받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에 대한 경기도의회의 인사청문회는 오는 30일로 예정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