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성웅 “정우성 감독 데뷔작 보호자, 캐스팅 전화 받고 바로 답한 작품”
상태바
박성웅 “정우성 감독 데뷔작 보호자, 캐스팅 전화 받고 바로 답한 작품”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1.08.23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웅 ⓒ에스콰이어 제공
박성웅 ⓒ에스콰이어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박성웅이 ‘에스콰이어’ 화보를 장식했다.

신세계‘이후 ’무뢰한‘, ’메소드‘ 등으로 강렬한 캐릭터를 선보인 박성웅은 “처음에는 확 튀는 연기를 하고 싶어하지만, 성숙할수록 현장 전체를 보게 되고 현장의 조화를 신경 써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나 스스로 충분히 성숙했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지금도 계속 성숙해 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배우 정우성의 감독 데뷔작 ‘보호자’를 비롯해 이미 촬영을 마친 ‘더 와일드’, ‘대무가’ 등의 작품을 언급한 박성웅은 “‘대무가’는 무속인에 관한 영화지만 ‘곡성’처럼 무서운 작품은 아니”라며 “무당판 ‘쇼미더머니’라고 보면 된다. 무당들끼리 서로 배틀을 벌이는 코미디고 멜로적인 요소도 섞여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더 와일드’는 주연으로 책임감이 막중했던 영화로 멜로가 바탕인 누아르이며 배우 오대환과 함께 주연을 맡았다”며 “‘보호자’는 동갑내기 친구인 배우 정우성의 감독 데뷔작이라 캐스팅 전화를 받고 바로 ‘캐스팅 보드에 제 사진 올리시라’고 답한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배우 박성웅은 그 외에도 배우 주지훈과 함께 영화 ‘젠틀맨’ 출연을 결정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