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나나 “기회가 생긴다면 다시 무대에 올라보고 싶어”
상태바
나나 “기회가 생긴다면 다시 무대에 올라보고 싶어”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1.08.2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나 ⓒ에스콰이어 제공
나나 ⓒ에스콰이어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나나가 ‘에스콰이어’와 함께 진행한 화보를 25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나나는 각종 의상에 걸맞는 다양한 표정과 포즈를 소화하며 시크한 매력을 선보였다.

평소 성격은 시크함과 거리가 멀다는 나나는 “제가 생각하기에도 저는 도도한 이미지와는 거리가 먼 사람”이라며 “차가운 성격으로 보시는 분들이 대부분인데, 제가 입을 여는 순간 무너진다”고 말했다.

나나 ⓒ에스콰이어 제공
나나 ⓒ에스콰이어 제공

애프터스쿨 출신이자 배우 활동을 하면서 예명을 그대로 쓰고 있는 나나는 “저에게는 ‘나나’라는 이름이 굉장히 소중하다”며 “‘나나’로 데뷔를 했고 그 이름으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를 한다고 해서 제가 ‘나나'가 아니게 되는 건 아니기 때문에 굳이 예명을 바꿔서 배우 활동을 해야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나나’로 사랑받고 싶다”고 덧붙였다.

데뷔 이후 연기에 관심이 생겼다는 나나는 “가수 활동 초반부터 오디션 기회가 많이 주어졌지만 갈 때마다 ‘못 한다’는 소리를 들었다”며 “대체 어떤 게 연기를 잘 하는 건지 궁금해졌고 기본기부터 다져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남에게 연기를 잘 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저 스스로 꽂혔던 것 같다” 털어놨다.

나나 ⓒ에스콰이어 제공
나나 ⓒ에스콰이어 제공

그렇게 4-5년을 준비한 끝에 국내 첫 연기 도전작이었던 ‘굿 와이프’ 이후 ‘킬잇’, 영화 ‘꾼’, ‘저스티스’, ‘출사표’ 등에 출연했던 나나는 “작품 속 다른 사람의 인생을 통해 배우는 것들이 많다”며 “그래서 연기가 좋다. 내가 아닌 다른 캐릭터를 보여주지만 그 안에 어느 정도는 내가 있기도 하다. 저 스스로인 동시에 다른 사람을 표현할 수 있다는 게 연기의 큰 매력”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연기 활동에 대한 열정과 더불어 무대에 대한 애정도 식지 않았음을 밝힌 나나는 “기회가 생긴다면 다시 무대에 올라보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