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여러분은...경술국치일(庚戌國恥日)을 아시나요?
상태바
여러분은...경술국치일(庚戌國恥日)을 아시나요?
  • 서삼봉 기자
  • 승인 2021.08.2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수문 광복회 대구시지부장/ 광복회 대구시지부
노수문 광복회 대구광역시지부장/ ⓒ광복회 대구시지부

[대구=뉴스프리존] 서삼봉기자 = 1910년 8월 22일, 대한제국과 일제 사이에 합병조약이 강제로 체결되었습니다. 대한제국의 내각 총리대신 이완용과 제3대 한국 통감인 데라우치 마사타케는 형식적인 회의를 거쳐 합병조약을 통과시켰으며, 8월 29일 이 조약이 공포되면서 대한제국은 국권을 상실하게 되었습니다. 이로써 1905년 11월 17일, 을사늑약으로 외교권이 박탈되고 통감부가 설치된 이후 실질적 통치권을 잃었던 대한제국은 일본 제국에 완전히 편입되었고, 통한의 일제강점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우리나라는 지난 5천년 동안 크고 작은 외세의 침입을 받아 왔지만, 이 조약으로 인해 역사상 유례없는 일제의 식민지가 되었습니다.
1910년 8월 29일, 대한제국이 국권을 상실하고 일제의 식민지 지배하에 들어갔습니다. 일본 제국주의에 굴복함으로써 우리는 1945년 8월 15일 해방이 될 때까지 35년간 나라 잃은 설움을 당했습니다. 그래서 이날을 일컬어 경술국치(庚戌國恥)라고 합니다. 1910년 경술년에 우리가 당했던 국가적인 치욕이라는 뜻입니다.

이로 인해 국토와 주권을 빼앗긴 분노와 슬픔에 수많은 선열들이 목숨을 끊는 순국 행렬이 전국적으로 이어졌고,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전국 방방곡곡에서 의병투쟁과 무장투쟁이 활발히 전개되었습니다.
일반 백성들이 스스로 의병을 일으켜 나라를 구하려고 일제와 싸웠습니다.

이제 우리는 111년 전 경술국치를 되새겨 보면서 과거 역사에 대한 뼈아픈 성찰과 미래에 대한 새로운 신념을 가지는 계기를 마련해야 할 것입니다.
고난과 시련의 역사는 오늘의 뿌리이고, 미래를 여는 희망의 역사입니다.
다시는 경술국치와 같은 비극적인 역사가 재현되지 않도록 우리 국민 모두가 한마음으로 단결해야 합니다.
오늘날 대한민국이 선진국으로 발전할 수 있었던 것은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 덕분이라는 것을 우리는 결코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경술국치일 이렇게 보냅시다.

1. 조기를 게양합시다.
   순국선열들을 기리는 엄숙한 마음으로
   이 날을 돌아보면서, 모든 공공 기관과 학교,
   가정마다 조기를 게양합시다.

2. 검정색 옷과 넥타이를 착용합시다.
   나라를 잃었던 그 날을 되새기며,
   다시는 망국의 한이 없도록
   우리 국민 모두의 결의를 다지는 행동을 보입시다.

3. 찬 음식을 먹으며 뼈아픈 그 날을 되새겨 봅시다.
   나라 없던 우리 민족의 뼈아픔과
   순국선열들의 피 맺혔던 그 날을 되새기면서,
   찬 음식을 먹읍시다.
                   

                 노수문 광복회 대구광역시지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