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내 코로나19 현황] 전날보다 273명 줄어나 1793명 발생.. 53일 연속 네 자릿수
상태바
[국내 코로나19 현황] 전날보다 273명 줄어나 1793명 발생.. 53일 연속 네 자릿수
김 총리 코로나 감염자 확산, “고강도 방역조치 없었다면 훨씬 어려운 상황 직면”
텔타 변이 강도, “백신접종, 4차 유행 극복 유일한 해법…적극 참여해달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사례... 개별 농장 방역 철저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1.08.28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전국=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국내 코로나19 현황 확산세가 이어지면서 28일, 0시를 기준하여 신규 감염자자 수가 다시 1천명대 올라선 상태로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211명)부터 53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관련 방역당국과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신규감염자가 1,793명 늘어 누적 246,951명으로 확인됐다.

국내 발생 확진자 현황(8.28. 0시 기준, ‘20.1.3. 이후 누계)
국내 발생 확진자 현황(8.28. 0시 기준, ‘20.1.3. 이후 누계)

이모습은 또, 1주일 전인 지난주 토요일(21일 0시 기준)의 1,877명, 2주 전 토요일(14일)의 1,928명보다는 각각 84명, 135명 적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738명, 해외유입 사례는 55명이 확인되어 해외유입 13,410명으로 이는전날(2,155명)보다 273명 줄면서 다시 2천명 아래로 나타난것.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55,697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103,894건(확진자 415명), 비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15,364건(확진자 22명)으로 총 검사 건수는 174,955건, 신규 확진자는 총 1,793명이다.

신규 격리 해제자는 2,316명으로 총 216,989명(87.87%)이 격리 해제되어, 현재 27,686명이 격리 중이다. 위중증 환자는 409명, 사망자는 11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276명(치명률 0.92%)이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집계 별로 살펴보면 신규 확진자 수는 일별로 살펴보면, (지난달 7일)1,212명→1,275명→1,378명→1,324명→1,100명→1,150명→1,615명→1,600명→1,536명→1,452명→1,454명→1,252명→1,278명→1,781명→1,862명→1,630명→1,629명→1,487명→1,318명→1,365명→1,895명→1,674명→1,710명→1,539명→1,442명→1,218명→1,200명→1,725명→1,776명→1,704명→1,823명→1,729명→1,492명→1,540명→2,223명→1,987명→1,990명→1,817명→1,556명→1,372명→1,805명→2,152명→2,51명→1,880명→1,628명→1,418명→1,509명→2,155명→1,882명→1,793명을 기록하며 하루 최소 1천400명 이상씩 나왔고, 많게는 2천명 안팎을 오갔다.

한편,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이날 0시 기준으로 1차 접종은 598,603명으로 총 28,345,045명이 1차 접종을 받았고, 이 중 549,112명이 접종을 완료하여 총 14,346,836명이 접종을 완료하였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전날(27일)에 “우리보다 백신접종률이 높은 나라에서도 델타 변이로 인해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이런 상황을 고려한다면 지금의 온 국민들이 함께하고 있는 이 방역 노력은 분명히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전문가들도 지금처럼 이런 고강도 방역조치가 없었다면 우리도 지금보다 훨씬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을 것으로 진단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주 전국 이동량은 직전 주와 비교해 약 5.7% 가량 줄었다.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며 “생활 속에서 꾸준히 방역수칙을 지켜나간다면 4차 유행도 충분히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최근 일부 의료기관에서 발생한 오접종 사고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며 “질병청은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접종에 참여할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한 노력을 기울여야 하겠다. 현장에서 실제 발생한 오접종 사례들을 따져보고 의료진 교육을 한층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김 총리는 “백신접종은 강력한 거리두기와 함께 이번 4차 유행을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라며 “우리가 사용 중인 백신은 이미 효과성과 안전성을 과학적으로 검증받은 제품으로 질병청의 분석에 따르면 백신의 감염예방 효과는 82.6%이며 사망예방 효과는 무려 97.3%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는 예방접종에 더욱 속도를 내면서 이번 유행의 기세를 확실히 꺾을 수 있도록 방역에 더욱 집중하겠다”며 “계속해서 국민 여러분은 적극적인 백신 접종에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어제 강원 지역의 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감염사례가 추가로 확인됐다”며 “농식품부는 해당 지자체와 함께 비상한 각오로 개별 농장에 대한 방역을 철저히 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특히 감염된 야생멧돼지로 인해 농장 주변이 오염되고 이후 축사에서 발병되는 양상이 되풀이되고 있다”며 “이 문제는 환경부가 지자체와 협력해 야생멧돼지 이동차단을 위한 다양한 방법, 예를 들면 울타리를 보강한다든가 하는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야생멧돼지 포획활동도 강화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