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진 "부친 부동산 투기 의혹 윤희숙, 의원 사퇴 즉시 수리해야"
상태바
강민진 "부친 부동산 투기 의혹 윤희숙, 의원 사퇴 즉시 수리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8.30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불법에 가담한 국회의원 당을 막론하고 사퇴해야 마땅"
"피해자라는 듯 태도 이상하리만치 당당…뻔뻔함 이해할 수 없어"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30일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국회의원 사퇴 선언을 한 것에 대해 "즉시 사표를 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민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대표단회의에서 "국민의 손으로 뽑힌 국회의원들이 그 자리의 무게를 진지하게 여기고, 사퇴는 정말 사퇴를 위해서만 선언하며, 부동산 비리 등 중한 범죄를 저질렀다면 깨끗이 물러나고 처벌받는 기본적인 상식이 실현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대표는 "윤 의원은 부동산 불법투기 연루 의혹에 해명을 해야 할 당사자인데, 어째 자신이 피해자라는 듯 태도가 이상하리만치 당당하다"며 "부동산 투기에 있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의 내로남불도 내로남불이지만, 그만큼 기가막힌 게 바로 적반하장이다. 왜 정치는 부끄러워 해야 할 때 더욱 뻔뻔해지는지 이해할 수 없는 노릇"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동안 '쇼'의 일환으로 국회의원들이 사퇴를 선언하는 일들이 왕왕 있어왔으며 당은 달라도 같은 국회의원이기에 '사퇴쇼' 정도는 서로 눈감아주고 수리하지 않는 것이 그간의 관행이었다고 한다"며 "어차피 못 건드릴 것 알면서 국회의원 배지를 지렛대삼는 협박이, 본인은 당당하다 생각할지 모르나 국민들 보기엔 황당하다"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부동산 불법에 가담한 국회의원은 당을 막론하고 사퇴해야 마땅하다"며 "불법을 저지르지 않았다면 해명하고 증명하면 될 일이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