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통령 되면 첫 총리 충청권에서”
상태바
이낙연 “대통령 되면 첫 총리 충청권에서”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1.08.30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승조 지사 정책 중 욕심났던 것 ‘충남형 행복주택’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30일 “차기 대통령이 될 경우 첫 국무총리로 충청권 인사를 발탁하겠다”고 말했다./ⓒ박성민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30일 “차기 대통령이 될 경우 첫 국무총리로 충청권 인사를 발탁하겠다”고 말했다./ⓒ박성민기자

[내포=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30일 “차기 대통령이 될 경우 첫 국무총리로 충청권 인사를 발탁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충남도청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민주주의 열망과 호남에 대한 부채의식이 동력이 돼 대통령이 됐다고 생각한다. 때문에 부족한 저를 첫 총리로 써주셨고, 후임 총리 또한 정세균 총리를 모신 것도 같은 이유”라며 이같이 밝혔다.

초대 총리에 양승조 지사를 염두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특정인을 말씀드릴 단계는 아니고 마음속에 있지만 공개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낙연 후보는 “간담회에 앞서 양승조 지사를 만났다”며 ▲충남민항 건설 ▲충청권 지방은행 건립에 힘을 보태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후보는 “양 지사 정책 중 가장 욕심났던 것이 충남형 행복주택이다. ‘연간 20만 호를 짓는다면 출생률 재고와 함께 신혼부부 주택난 해결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말씀을 들었다”며 “그 말씀을 받아들여 저의 정책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다른 후보들과의 차별된 공약을 묻는 질문에 ▲금강 국가정원 조성 ▲유교문학과 한국학 접목 등을 제시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