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남원사랑상품권, 지역경제 활성화 마중물 역할 ‘톡톡’
상태바
남원사랑상품권, 지역경제 활성화 마중물 역할 ‘톡톡’
2019년 첫 발행 이후 2000억 원 돌파
  • 강승호 기자
  • 승인 2021.09.0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민이 농협에서 남원사랑상품권 구매하고 있다 / ⓒ 강승호 기자
남원시민이 농협에서 남원사랑상품권 구매하고 있다 / ⓒ 강승호 기자

 

[전북=뉴스프리존] 강승호 기자 = 지난 2019년 3월 첫 발행된 남원사랑상품권이 2000억 원의 발행액을 돌파하며 지역경제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올해 8월20일 기준, 남원사랑상품권의 누적 발행액은 2077억 원(지류 1920억원, 모바일 157억 원)으로 판매액은 전체 발행액의 87.9%인 1826억 원, 미회수액은 전체 판매액의 4.7%인 87억 원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발행액을 살펴보면 2019년 120억 원(전액 지류), 2020년 1324억 원(지류 1300억 원, 모바일 24억 원), 2021년 633억 원(지류 500억 원, 모바일 133억 원) 이다.

이처럼 남원사랑상품권이 인기를 끄는 것은 3400여 곳이 넘는 가맹점과 67개 구매처를 대대적으로 확보해 시민과 상점의 사용 및 환전을 용이하게 한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한국조폐공사와 전산망 구축을 통해 지난해 5월에는 모바일 상품권 발행과 11월엔 카드형 남원사랑상품권이 출시되면서 인기를 더했다.

전용앱(지역사랑상품권 chak)을 활용한 모바일 상품권은 거주 지역에 상관없이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고, 온라인 서비스에 접근하기 어려운 계층은 판매 대행점 은행을 방문하면 무료로 발급받을 수도 있다.

그간 지류형 상품권의 방문구매, 보관상의 불편, 가맹점 환전 등의 불편을 해소했을 뿐 아니라 앱을 통한 잔액 확인, 충전 등이 쉽게 이뤄지며, 사용 때마다 알림과 문자를 통해 사용금액, 장소 등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편리함 있다.

이에 모바일 가입자 수는 1만4031명, 카드 등록수는 약 7200건을 웃돌고 있다.

카드형 남원사랑상품권이 농협은행에 이어 우체국, 새마을금고, 신협까지 더해지면서 남원시민은 카드사별 포인트 적립 등 혜택제공 사항 등을 확인하고 자신이 선호하는 카드사와 기호에 맞는 카드를 선택할 수 있어 시민의 호응을 얻었다.

아울러 시는 상품권의 부정유통 방지를 위해 「상품권 통합관리서비스」를 도입, 부정유통 방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 시스템에는 ‘이상거래탐지기능’이 탑재, 지류(종이) 및 모바일 상품권의 모니터링, 추적 관리 등을 통해 부정유통을 예방할 수 있다.

남원사랑상품권은 1인 월 모바일상품권 50만원, 지류형 상품권 50만원을 더하면 개인당 월 100만원을 구입해 사용할 수 있고, 현재 할인율은 10%다.

시행 3년째인 남원사랑상품권은 현재 거의 모든 시민이 이용할 정도로 안정적인 제도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으며, 지역자금 역외유출 방지를 통한 내수경제 회복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