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재명, ‘대전•충남’ 첫 합동연설회 1위...과반넘기며 '압승'
상태바
이재명, ‘대전•충남’ 첫 합동연설회 1위...과반넘기며 '압승'
1위 이재명 1만 4012표(54.81%), 2위 이낙연 7007표(27.41%), 3위 정세균 2003표(7.84%)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9.04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첫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가 1만 4012표를 얻어 54.81%를 차지하며 1위를 차지했다.사진=데일리민주 방송 갈무리)
4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첫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가 1만 4012표를 얻어 54.81%를 차지하며 1위를 차지했다.사진=데일리민주 방송 갈무리)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선출하는 전국 순회경선 첫날인 4일 민심의 바로미터로 불리는 '충청권'지역 대전•충남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후보가 1만 4012표를 얻어 54.81%를 차지하며 1위를 차지했다. 또  이재명 후보는 7007표(27.41%)로 2위를 차지한 이낙연 후보와 더블스코아 차이로 압승을 거뒀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전·충남 경선에서 대의원·권리당원·국민일반당원의 온라인·ARS·현장 투표를 집계한 결과, 투표수 2만5564표 중 1만4012표(54.81%)를 얻어 가장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어 이낙연 후보는 7007표(27.41%)로, 2위를 차지해 추석 이후 열리는 호남 지역 경선에서 최대한 큰 표 차이로 승리해야하는 부담감을 안게 됐다.

또 정세균 후보는 2003표(7.84%)를 얻어 3위를, 추미애 후보는 1704표(6.67%)로 4위를, 5위는 박용진 후보 624표(2.44%), 6위 김두관 후보 214표(0.84%) 순이다.

자료출처: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압도적인 지지에 깊이 감사드린다. 반드시 원팀으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의 압도적인 지지는 ‘국정농단세력의 귀환을 막으라는 준엄한 명령이다"라면서 "원팀정신으로 뭉쳐 반드시 승리해  제4기 민주정부를 만들겠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더욱 겸손한 마음으로, 오직 국민과 민생만 생각하며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