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재수 "이낙연은 아무리 못받아도 40%, 1등까지 기대했다. 정세균도 2등 기대했는데"
상태바
전재수 "이낙연은 아무리 못받아도 40%, 1등까지 기대했다. 정세균도 2등 기대했는데"
이재명 충청권서 '과반 돌파' 압승, "어디에선 좋아서 놀라고, 어디에선 당혹스러워서 놀라고"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09.07 15:13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승은 기자 ]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충청 순회경선에서 과반을 여유 있게 넘기는 득표율(54.72%)로 압승하며 '대세론'을 굳혀가고 있는 가운데, 이런 결과에 현역의원이 대거 포진해 있는 이낙연 대선캠프와 정세균 대선캠프에서 큰 충격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낙연 전 대표는 이재명 지사의 절반 가량을 득표하는 데 그쳤고, 정세균 전 총리는 한자리수대 득표율에 그쳤다. 정세균 캠프엔 현역 의원 20여명이 포진하고 있을 정도로 '두터운' 조직력을 자랑함에도, 정작 현역 의원의 지원을 받고 있지 않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거의 비슷한 득표율을 보이고 있으며 3위 자리도 빼앗길 가능성이 점쳐지는 상황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충청 순회경선에서 과반을 여유 있게 넘기는 득표율로 압승하며 '대세론'을 굳혀가고 있는 가운데, 이런 결과에 현역 의원이 대거 포진해 있는 이낙연 대선캠프와 정세균 대선캠프에서 큰 충격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충청 순회경선에서 과반을 여유 있게 넘기는 득표율로 압승하며 '대세론'을 굳혀가고 있는 가운데, 이런 결과에 현역 의원이 대거 포진해 있는 이낙연 대선캠프와 정세균 대선캠프에서 큰 충격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대선캠프 대변인을 맡고 있는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밤 KBS '더라이브'에 출연해 "(이재명 지사의 압승 결과에) 전부 놀랐다"며 "제가 취재해봤는데 정세균 후보같은 경우는 2등까지도 봤다. 그리고 3등을 하더라도 2등과 격차가 아주 조금밖에 안나는 3등(을 기대했다)"고 밝혔다.

전재수 의원은 또 "이낙연 캠프가 충격을 많이 받았다"며 "아무리 못 받아도 40%, 좋게 나오면 1등도 예상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재명 캠프도 많이 나와봐야 40% 후반 정도 예상했는데 50%를 넘어갔다"며 "그러니까 캠프들이 다 놀랐다. 어디에선 좋아서 놀라고, 어디에서는 당혹스러워서 놀랐다"고 밝혔다.

전재수 의원은 "이게 경선 끝날 때까지 지속될 지 여부는 추석 연휴가 끝나고 호남 경선 결과를 봐야 나올 것 같다"면서도 "상당히 사람들이 다들 의외로 받아들이고 있다. 때로는 일반 국민여론과 당심이 다른 경우가 많다. 그런데 이번엔 당심이 일반 국민여론보다도 이재명 후보쪽으로 쏠리는 거 아닌가라는 분석들을 하는 듯하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충청권 순회경선에서 과반을 훌쩍 넘기는 득표율을 보이며 압승했다. 현역 의원의 지원을 받고 있지 않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정세균 전 총리와 거의 비슷한 득표율을 보이고 있다. '이재명 대세론'이 확실히 굳어질 경우, 경선 후반부엔 추미애 전 장관 쪽으로 향할 표도 적잖을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충청권 순회경선에서 과반을 훌쩍 넘기는 득표율을 보이며 압승했다. 현역 의원의 지원을 받고 있지 않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정세균 전 총리와 거의 비슷한 득표율을 보이고 있다. '이재명 대세론'이 확실히 굳어질 경우, 경선 후반부엔 추미애 전 장관 쪽으로 향할 표도 적잖을 거라는 전망도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전재수 의원은 이재명 지사가 지난 대선경선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각을 세울 만큼 '비문'으로 인식된다는 시각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며 "정치를 어디에서 시작했고 자신의 정치적 자원이 어디냐에 따라서 때로는 친문, 비문이라는 꼬리표를 붙이는 게 어떤 현상을 분석하는 틀로선 유효할지 몰라도 사실상 민주당 후보 6분은 민주당의 가치와 노선이라는 그 울타리 안에 계신 분들"이라고 밝혔다.

함께 출연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번 경선결과를 보면 이재명 지사가 주류로서 들어왔다"며 "친문 비문할 것보다는 누가 경쟁력 있느냐 그런 쪽으로 권리당원도 판단하고 있다고 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민주당 주류에 속한 의원들 다수가 이재명 후보를 돕고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이 많이 희석됐다고 본다"며 "또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국민들 전체가 우울증에 빠져 있는 이런 상황에선 범죄 영화, 갱스터 주인공같은 나쁜 남자 이런 사람들이 주인공 역할 맡지 않나. 이재명 지사도 그렇지만 우리 당에도 윤석열, 홍준표 이런 분들이 결혼하고 싶은 남자는 아니잖나? 뭔가 쎈 사람(을 원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도당 2021-09-09 08:41:05
전직 총리 두분께서 적폐의 디펜스 라는게 밝혀져서 다행입니다 더불어 민평이 고사하기도 바랍니다 참 실망입니다 만 추미애 전 장관이 희망의 촛불이어 그나마 다행입니다

이강영 2021-09-08 20:57:33
의원수~붙는것 ~차치하고~
국민들이 보기에 실력차이를 단번에 알아본다~
낙연 세균~이지사와 비교불가

미래로 2021-09-08 14:56:52
이낙연은 그래도 많이 나왔내 능력은 없는데^^
정세균은 능력에 비해 조금 적게 나오고~

ㅋㅋㅋ 2021-09-07 21:45:30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