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정면부인 ..."괴문서에 불과해"
상태바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정면부인 ..."괴문서에 불과해"
“저를 국회로 불러주십시오. 당당하게 저도 제 입장을 얘기 하겠다” 정면 돌파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9.08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MBC)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연합뉴스)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출처와 작성자가 없는 소위 괴문서다"라고 정면 부인했다.

특히 그는 “저를 국회로 불러주십시오. 당당하게 저도 제 입장을 얘기 하겠다”며 정면 돌파를 시도했다.

8일 윤 전 총장은 국회에서 직접 기자회견을 갖고  "번번이 선거 때마다 이런 식의 공작과 선동으로 선거를 치르면 되겠느냐"면서 "한심스러운 생각이 들어 오늘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그는 "상식적인 면에서 봐 달라. 제 처와 한동훈 검사장 사안 두 건을 묶어서 고발장을 쓴다는 것도 상식에 맞지 않는데 도무지 검사가 작성했다는 것이 납득이 가질 않는 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도대체 이걸 야당에 줘서 뭘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앞뒤가 안맞는다"며 '고발 사주' 의혹을 일축했다.

윤 전 총장은 "선거에 나오는 사람은 무한검증을 받아야 하지만, 의혹을 제기하고 검증을 요구하려면 정상적인 자료로 정상적 절차를 통해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국민 모독이고, 국민을 상대로 사기를 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