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세균 “ '윤석열 게이트' 아직 문도 안 열렸다”
상태바
정세균 “ '윤석열 게이트' 아직 문도 안 열렸다”
“공수처, ‘윤석열 검찰공작 의혹’ 즉각 수사해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9.09 0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 (사진=정세균 전 국무총리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 (사진=정세균 전 국무총리 페이스북)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윤석열 게이트 아직 문도 안 열렸다”며 직격했다.

특히 그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공수처는 ‘윤석열 검찰공작 의혹’을 즉각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8일 정 전 총리는 페이스북에서 “ 윤석열 후보, 본인이 당해보니 어떤가요”라면서 “시작도 안했는데 열부터 내면 되겠습니까”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인은 아주 사소한 검증에도 당당하게 나서야 한다"면서 "이번처럼 국기문란의 범죄의혹이야 두말 할 필요도 없다”며 대선후보자의 도덕적 검증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먼저 묻고 싶다. 윤석열 후보는 총장시절 확실한 신빙성을 가지고 수사하셨냐”면서 “확실한 신빙성을 찾기 위해서는 수사부터 해야 한다. 결백을 밝히고 싶으면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충고했다.

이와 함께 “윤석열 후보 주장대로 국회 법사위 요구는 물론 솔선수범해서 공수처 수사도 받아야 한다”며 “정치공작인지, 검찰공작인지는 공수처 수사가 밝혀 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  “공수처는 윤석열 후보의 뜻에 따라 ‘검찰공작 범죄 의혹’을 즉각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