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대구·경북 경선 투표율 급증, '이재명 대세론 굳히기, 추미애 선전' 주목
상태바
민주당 대구·경북 경선 투표율 급증, '이재명 대세론 굳히기, 추미애 선전' 주목
64만 참여 '1차 슈퍼위크' 첫날 투표율 50% 돌파, 충청권 결과에 '당혹' 이낙연은 '의원직 사퇴' 승부수
  • 고승은 기자
  • 승인 2021.09.09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승은 기자 ] =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세론'을 형성 중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의 투표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1차 국민·일반 선거인단 투표(1차 슈퍼위크) 첫날인 8일 오후 6시까지 64만1천922명 가운데 32만8천590명이 투표를 마쳐 51.19%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1차 선거인단 투표는 9일 저녁 9시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1차 슈퍼위크'인 오는 12일 강원도 순회경선에서 개표 결과가 발표된다. 

대구·경북 지역 권리당원 투표도 이날 온라인 투표를 마감한 결과 최종 63.08%를 기록하며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첫 순회경선지 충남·대전 온라인 투표율이 37.3%(최종 투표율 48.4%), 충북·세종이 41.9%(최종 투표율 54.19%)에 각각 그쳤던 것에 비하면 상당히 올라간 것이다. 

대구·경북 지역 권리당원 투표도 이날 온라인 투표를 마감한 결과 최종 63.08%를 기록하며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충청권 투표율에 비하면 상당히 올라간 것이다. 대구경북에 연고를 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득표율이 주목된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대선경선 대구·경북 지역 권리당원 투표는 이날 온라인 투표를 마감한 결과 최종 63.08%를 기록하며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충청권 투표율에 비하면 상당히 올라간 것이다. 대구경북에 연고를 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득표율이 주목된다. 사진=연합뉴스

당원들 중 온라인 투표 미투표자 대상으로는 9~10일 강제 ARS 투표, 11일 자발적 ARS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라 투표율은 더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대구경북 지역 당원 투표율 상승에 가장 고무된 후보는 충청권 순회경선에서 과반을 훌쩍 넘긴 득표율로 '대세론'을 굳혀 가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지대개혁'을 비롯해 사회 대개혁을 앞장서 외치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라 할 수 있다. 

또 대구경북은 이들과 연고가 있는 지역이라서다. 이재명 지사의 고향은 경북 안동이며, 추미애 전 장관도 대구 출신이며 대학 입학 전까지 이곳에서 지냈다. 이재명 지사가 이번 주말 대세론을 확실히 굳힐 수 있을지, 그리고 추미애 전 장관이 얼마나 선전할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추미애 전 장관은 8일 YTN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아무래도 고향이니. 여기서 66년 민주당사에 처음 민주당 출신의 집권당 대표인 추미애. 이제 민주당 출신의 최초의 여성 대통령 후보 만들어보자 생각하시지 않을까"라고 기대했다.

추미애 전 장관은 '1차 슈퍼위크' 투표에 대해서도 "일반 선거인단 표도 함께 집계가 되면서 그래서 저도 개혁을 바라는 많은 지지자들이 이 개혁 표가 결집이 되어야만 개혁 추동력이 생긴다고 생각하고 적극 투표를 해주시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충청권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지사에 거의 '더블스코어' 차이로 밀린 이낙연 전 대표는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돌연 의원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충청권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지사에 거의 '더블스코어' 차이로 밀린 이낙연 전 대표는 8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돌연 의원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충청권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지사에 거의 '더블스코어' 차이로 밀린 이낙연 전 대표는 8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돌연 의원직 사퇴의사를 밝혔다.

지난 7일 이재명 지사의 열린캠프에 전격 합류한 전재수 의원은 충청권 순회경선 결과에 대해 KBS '더라이브'에서 "이낙연 캠프가 충격을 많이 받았다"며 "아무리 못 받아도 40%, 좋게 나오면 1등도 예상했다"고 전한 바 있다. 

그러나 이낙연 전 대표는 40%에 한참 못 미치는 28.19%를 득표하는 데 그쳤다. 그래서 캠프에서 크게 당혹스러워했다는 후문이다. 

이낙연 전 대표는 고심 끝에 '1차 슈퍼위크' 진행 과정 중 '의원직을 버리는' 승부수를 띄운 셈이다. 이낙연 전 대표가 이를 반전의 계기로 삼을 것인지, 아니면 "무책임한 행위"라는 '역풍'만 맞고 차이만 더 벌어질 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한편 이날 시작된 강원 권리당원의 투표율은 33.03%다. 강원 지역은 9일까지 온라인 투표를 하고 10~11일 강제 ARS 투표, 12일 자발적 ARS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