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울산경남 84% "추석연휴 고향 안 갈것"
상태바
부산울산경남 84% "추석연휴 고향 안 갈것"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1.09.10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당지지율 민주당 17% 국민의힘 42%...전국 평균과 큰 격차
코로나19 정부대응 '잘한다' 41% '잘못한다' 44%...격차 줄어

[창원=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올 추석 연휴에 부산울산경남에서는 10명 중 8명 이상이 고향 방문이나 여행을 포기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이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사흘간 전국의 만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자체 여론조사를 한 결과 부울경 응답자의 11%만 고향 방문 계획이 있다고 답변했다.

여행만 계획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3%였고, 고향 방문이나 여행 둘 다 계획이 없다고 답변한 응답자가 84%에 달했다. '모르겠다'거나 응답거절은 1%다.

이번 추석때 따로 사는 가족이나 친척과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있다'는 답변이 41%였고 '없다'는 답변은 56%, 모르겠다거나 응답거절은 3%였다.

부울경을 포함한 전국 평균 응답률과 비교하면 고향방문이나 여행계획, 가족이나 친척과의 만남 모두 부산울산경남 응답자가 대체로 부정적이었다.

부산울산경남의 정당 지지율은 국민의힘이 42%로 전국 평균 28%에 비해 14%포인트 높았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은 17%로 전국 평균 33%보다 16%포인트 낮았다. 

이어 열린민주당이 5%,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각각 2%였고 무당층이 31%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정부대응에 대한 평가에서는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41%로 전국 평균 54%보다 13%포인트 낮았고,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44%로 전국평균 36%보다 8%포인트 높았다. '어느 쪽도 아니다'는 10%, 모르겠다거나 응답거절은 6%다.

이번 여론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한 응답자와의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이뤄졌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포인트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