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국민의힘 압수수색 방해, 법질서 부정하는 것"
상태바
민주당 "국민의힘 압수수색 방해, 법질서 부정하는 것"
송영길 "국기문란 사건 압수수색 당연…노골적 방해 행위 해명해야"
윤호중 "명백한 증거 앞에 시간끌기와 국면 전환용 물타기 시도하는 것"
강병원 "후안무치·양심불량의 극치…야당 탄압이라고 둔갑시키고 있어"
백혜련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도로 새누리당이 되는 우 범하지 않길"
김영배 "압수수색도 신문공지 후 해야하나…또다시 방해하면 고발조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9.1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국민의힘이 공수처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에 대해 불법이라며 방해하고 있는 것에 대해 "법질서를 부정하는 것" "적반하장식 공무집행방해"라고 비판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이)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김웅 의원에 대한 공수처의 압수수색을 문제 삼는 것은 자가당착이고 모순"이라면서 국민의힘은 조사 기관의 신속한 사건 규명을 촉구했고, 김웅 의원 본인도 조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다짐해 왔다. 그런데 법원에 영장을 발부받은 영장 집행을 불법이라고 방해하는 국민의힘 행위는 법질서를 부정하자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현직 검찰 총장의 오른팔인 수사정책정보관이 관련된 국기 문란 사건이다.  이런 사건에 대해서 신속한 압수수색은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며 "이런 것을 노골적으로 방해하는 행위는 철저하게 국민의힘이 국민 앞에 해명해야 될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어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김 의원실 압수수색이 절차상 불법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공수처는 입장문을 통해서 ‘김 의원과 보좌진에게 영장을 제시한 장면을 채증했고, 녹취 파일도 확보하고 있다’ 이렇게 밝혔다"며 "명확한 증거 앞에서 시간끌기와 국면 전환용 물타기를 시도하고 있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영장 집행을 위력으로 방해하는 것은 명백한 불법 행위"라고 강조했다.

윤 원내대표는 "야당은 지난 주말에도 압수수행 방해를 위해서 의원들을 김 의원실에 비상대기를 시켰다"면서 "진실 규명 가로막는 야당의 영장 바리케이드, 이제 치워달라"고 촉구했다.

또 "공수처도 지난 압수수색에서 채증된 상황을 면밀하게 검토해서 명백한 범법 행위를 저지른 이들에게 엄정하게 수사해서 사법 대응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김웅 의원 등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김웅 의원 사무실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검사와 수사관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김웅 의원 등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김웅 의원 사무실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압수수색에 나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검사와 수사관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민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은 지난 8일 실체 규명을 위해 조속한 조사를 자청했지만 정착 공수처의 압수수색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소속 28명이 몸으로 막아섰다"며 "진정정 없는 말만 남발해 온 것이 드러난 것"이라고 꼬집었다.

강병원 최고위원 역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기문란 사건에 중요 당사자들에 대한 정당한 압수수색을 비난하는 것은 후안무치이고 양심불량의 극치"라며 "칼로 흥한자 필히 칼로 망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강 최고위원은 "김기현 원내대표가 공수처의 정당한 법 집행은 야당탄압이라고 둔갑시키고 있다"며 "손준성 검사가 보낸 초안과 정점식 의원이 건넨 고발장이 초안이 왜 똑같은지 한 줄 해명도 못하고 난데없는 음모론으로 생떼를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백혜련 최고위원은 "국민의 힘은 진정성의 의미를 알긴 한가? 고발 사주 건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신속한 수사 주장을 했다"며 "그런데 이제는 조직적으로 압수수색을 방해하고, 국정원장 개입설을 주장하는 윤석열 후보의 주장에 당이 전면에 나서 지원사격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 최고위원은 "왜 함께 불구덩이에 들어가려고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책임 있는 정당이라면, 실체적 진실을 위해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도로 새누리당이 되는 우를 범하지 않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김영배 최고위원 역시 "국민의힘 지도부가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 영장에 따른 적법한 공무집행을 방해하면서 김 의원실의 압수수색을 물리력으로 저지한 것은 심각한 범법 행위"라며 "형법상 특수공무방해에 해당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은 압수수색을 기습적이라고 탄압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그러면 압수수색을 통한 수사를 신문에 공지하고 언론에 알린 다음에 하란 말인가"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수사를 그렇게 했는가. 어디에 야당 탄압이 있단 말인가. 뻔뻔하기 그지없는 막장 수사 방해만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입으로는 법치, 법치를 외치면서 자신들이 불리하면 물리력을 동원하고 국회의원들이 몰려가서 동물국회를 불사하는 이 구태를 또 다시 반복하고 있습다"며 "당의 조직적 개입정황이 드러나자 이제 엉뚱한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면서 침대 축구로 돌변했다"고 비판했다.

김 최고위원은 "수사기관의 법집행을 방해하며 걸어잠근 문 뒤에서 증거인멸을 모의하고 실행하는 것은 아닌지 국민들은 의심하고 있다"며 " 또다시 공무집행방해 행위가 드러난다면 즉각 고발조치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