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화순백신특구, 백신·바이오 산업단지로 육성
상태바
화순백신특구, 백신·바이오 산업단지로 육성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화순백신특구 입주 기업과 간담회 열어
  • 김영만 기자
  • 승인 2021.09.14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 구충곤 군수(오른쪽)이 미생물실증지원센터를 방문,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 © 김영만 기자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 구충곤 군수(오른쪽)이 미생물실증지원센터를 방문,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 © 김영만 기자

 

[전남=뉴스프리존] 김영만 기자 = 코로나19 세계적 유행으로 백신을 포함한 백신·바이오 산업 육성 필요성과 중요성이 커지면서, 화순백신특구의 역할이 주목받고 있다.

화순군은 지난 13일 화순백신산업특구를 방문한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전남도, GC녹십자 화순공장·㈜바이오에프디엔씨 등 화순백신특구 입주 기업과 간담회를 열고 백신특구 활력 방안을 모색했다.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화순백신특구 방문과 간담회는 특구 입주 기관·기업과 소통하며 K-글로벌 백신 허브 육성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 기업 관계자들은 우수 전문 인력 확보·채용의 어려움 등을 토로하며 특구 내 기숙사 건축, 우수 인력 채용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 문화센터 건립, 의약품 개발 관련 기업 맞춤형 정보 제공과 AI 빅데이터 구축 등을 건의했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대한민국 유일의 화순백신산업특구는 백신·의약품의 개발부터 생산까지 전주기를 지원하는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고 밝히고 “정부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과 전략’을 선도해 대한민국이 ‘백신 5대 강국’으로 도약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하겠다”며 지원을 요청했다.

권 장관은 간담회 자리에서 관계 기관·기업과 의견을 나누며 기업들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정책적 제도 마련과 실질적 지원을 약속했다.

간담회에 앞서 권 장관은 미생물실증지원센터에서 화순백신특구 현황을 살피고 미생물실증지원센터 생산라인 등을 둘러봤다.

권 장관은 “화순백신특구는 특구 지정 이후 화순의 의지와 노력으로 수입에 의존하던 독감백신 생산, 코로나19 백신 국산화를 위한 임상 실험 등 국내 백신산업 발전에 지대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중기부는 화순백신특구 같은 미래 발전가능성이 높은 특구와 입주 기업 성장을 위해 제도적, 재정적 지원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화순군은 현재 중기부 주관 ‘바이오헬스 융·복합 지식산업센터’ 건립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바이오헬스 융·복합 지식산업센터는 2024년까지 320억(국비 160·도비 80·군비 80)을 들여 바이오헬스 벤처 창업 인큐베이팅 시설을 구축, 글로벌 혁신 벤처·스타트업 육성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한다.

이에 앞서 화순군은 지난 7일에도 보건복지부, 전남도, 특구 관계기관 간담회를 열고 ‘백신기술 사업화 오픈이노베이션 랩 구축 사업’ 추진을 협의했다. 백신기술 사업화 오픈이노베이션 랩 구축 사업은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간 450억 원이 투입되는 국가사업으로 ‘AI 기반 신속 신약 개발 플랫폼’을 구축, 맞춤형 백신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한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화순이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백신 허브로 재도약하는 데 무엇보다 백신·바이오 기업의 성장과 발전이 중요하다”며 “지역 바이오 기업들이 미래 산업을 주도해 나가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백신·바이오 성장 엔진을 업그레이드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