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동연 "대선, '정쟁(政爭)'이 아니라 '정경(政競)'이 되도록 해야"
상태바
김동연 "대선, '정쟁(政爭)'이 아니라 '정경(政競)'이 되도록 해야"
"국민 관심 주제 실종…정책선거 되지 않으면 국민만 피해자"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9.16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연합뉴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16일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개발 특혜 의혹으로 여야가 설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정쟁(政爭)’ 보다 ‘정경(政競)’을 하자"고 주장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런 의혹들이 블랙홀처럼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고 있고 덩달아 네거티브, 고발이 난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개탄할 일이다. 후보들의 의혹 검증도 중요하지만, 정말 국민이 관심을 갖는 미래비전, 경제와 민생, 부동산, 교육개혁과 같은 주제에 대한 이야기나 보도는 실종되고 있다"며 "대통령 선거는 대한민국을 리셋(reset)할 수 있는 기회다. 이 기회를 이렇게 무의미하게 흘려보낸다는 것은 안타까운 일"이라고 피력했다.

김 전 부총리는 "정책선거가 되지 않으면 국민만 피해자가 된다"면서 "‘정치전쟁’이 아니라 ‘정책경쟁’을 벌여야 우리의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대한민국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의혹에 대한 사실규명이 중요하지 않다는 뜻은 아니다"라며 "의혹의 당사자들은 실체적 진실을 스스로 밝히거나 사실규명에 적극 나서기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국론을 분열시킨 책임, 대선판을 정책경쟁이 아닌 정쟁의 장으로 만든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언론도) 의혹들은 사실대로 규명하되, 제발 후보들의 비전과 정책 콘텐츠에 더 비중 있게 다루고 비교해주면 좋겠다"며 "매일 삶의 전쟁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