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설립 1주년 창원학연구센터, ‘마산항지’ 발간
상태바
설립 1주년 창원학연구센터, ‘마산항지’ 발간
'마산번창기' 후속작...창원시정연구원 두 번째 지역사발굴연구
  • 이미애 기자
  • 승인 2021.09.2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뉴스프리존]이미애 기자=창원시정연구원 부설 연구기관인 창원학연구센터가 설립 1주년을 기념해 지역사발굴연구 교양총서인 '마산항지'를 발간했다.

지난 2월 발간한 ‘마산번창기’의 후속작이기도 한 '마산항지’는 일제강점기 마산 관련 사료 중 가장 널리 알려진 문헌으로 크게 두 권(乾, 坤)의 29개 장으로 구성돼 있다.

23일 발간된 '마산항지' 창원시
23일 발간된 '마산항지' ⓒ창원시

건권(乾卷)에서는 마산항의 위치, 지세, 기상 등을 개관한 후 마산의 상고사, 중고사, 근고사, 개항사, 그리고 일본인의 이주사 등을, 현세사인 곤권(坤卷)에서는 1920년 중반 당시 마산의 행정, 경제, 교육, 교통, 통신, 문화, 풍속, 현안 등을 상세하게 기록하고 있다.

이는 식민도시 건설 당시 일본인의 시각과 역사관에 의해 기록된 문헌자료 중 분량 면에서나 내용의 충실도가 뛰어난 향토지리지로 평가받는 등 자료적 가치가 뛰어나다. 따라서 이 책은 일제강점기 마산에 관한 여러 연구에 자주 인용되는 등 마산 지역사 연구의 기본 텍스트라 할 수 있다.

원저자인 일본인 '스와 시로'는 1906년 마산에 거주하기 시작해 1926년에 이 책을 발간하기까지 20여 년을 식민도시 건설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했으며, ‘경남사적(慶南史跡)’과 그 ‘보유(補遺)’를 집필하는 등 문필과 저술활동을 펼치다가 이듬해인 1927년 2월 8일 타계해 마산에 뼈를 묻었다.

저자는 부산일보 마산 주재기자, 마산에서 발간된 남선일보의 고문 등을 역임한 언론인으로서 기록에 특장을 지닌 기자 출신이면서 마산신사 건립 당시 지진재식(地鎭齋式)의 재주(齋主)로 추거될 만큼 일본 국가종교인 신도(神道)를 숭상하는 국수주의자이며, 식민도시 건설의 한 주역으로서 마산민회 의원선거에 출마해 당선되기도 했다.

창원학연구센터의 한석태 초빙연구원은 “마산항지는 근대 역사학의 시대 구분법에 따라 마산의 역사를 서술했다는 점에서 이후 지역사 편찬에도 큰 영향을 미친 저작이지만, 철저한 식민주의적 관점에서 쓰인 기본적 한계점과 여러 가지 오류도 있어 비판적 읽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창원학연구센터 송효진 센터장은 “창원학연구센터에서는 앞으로도 마산, 창원, 진해 등 우리 지역에 관한 자료들을 발굴하고 정리하는 작업을 지역학자들과 이어갈 것”이라고 하면서 내년에는 ‘진해요람(鎭海要覽)’을 번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창원학연구센터에서는 ‘마산번창기’와 ‘마산항지’의 발간을 기념하고, 지역학으로서 가지는 가치를 학계 전문가 및 창원시민과 공유하기 위해 10월 중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