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두관 "대장동, 보수 기득권이 도발한 프레임전쟁…우리당 후보 부화뇌동 말아야"
상태바
김두관 "대장동, 보수 기득권이 도발한 프레임전쟁…우리당 후보 부화뇌동 말아야"
"법원이 인정한 이익환원…野 특검요구, 與후보 공동으로 반대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9.23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김정현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김두관 의원은 23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대장동 건은 보수기득권과 토건세력이 도발한 프레임전쟁"이라고 밝혔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대장동 개발, 법원이 인정한 이익환원이다"라는 글을 통해 "보수언론이 만들어내고 국민의힘이 나발불고 우리당 후보까지 부화뇌동하면서 벌어진 일"이라며 이같이 말하며 이재명 후보를 엄호했다.

김 의원은 "보수언론과 국민의힘, 당내 경선후보까지 합세하여 대장동 개발의혹을 제기한다"면서 "막상 '이것이 문제다'라고 지적한 의혹은 하나도 없다. 대장동 개발과정에서 컨소시엄에 참여한 업체가 부동산 급등으로 예상치 못한 대박이 났다는 점이 전부"라고 일축했다.

이어 "이 사안은 2018년 재판 과정에서 이미 다루어진 적이 있습니다. 당시 성남시민에게 5500억원을 환원했다고 선거공보에 공표한 부분에 대해, 이미 확정된 이익이 아닌데 특정 금액을 마치 환수한 것처럼 적었다는 것"이라며 "이 사건에 대해 법원이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법원의 판단에 따르면 이 사건의 본질은 ‘환원’이 맞다"고 짚었다.

김 의원은 "더구나 2018년 지방선거 과정에서 이재명 지사는 여러차례 유세과정에서 이 대장동 문제를 홍보했다. 당시 제 지역구였던 김포에서 진행된 유세에서도 이 내용이 언급된 적도 있다"며 " 세상 어느 바보가 자기가 연루된 비리 사건을 공보물에 넣으며 마이크로 떠든다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런 대장동이 이제와서 난장판 소재가 된 이유는 오로지 마타도어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국힘과 보수세력은 이것을 BBK 사건처럼 만들려고 한다"며 "그러는 사이 증인도 있고 물증도 있는 '윤석열 전검찰총장 고발사주사건'은 언론에서 사라졌다. 안타깝다"고 했다.

그는 "다행스럽게도 김종민 의원이 특검을 요구하는 야당의 요구에 대해 반대의 입장을 냈다"며 "저는 우리 민주당 후보 모두가 이런 정치적 공격에 대해 단호히 반대의 입장을 공동으로 주장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