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배진교, 윤석열 핵우산 발언에 "국민 전쟁터로 내몰자는 것"
상태바
배진교, 윤석열 핵우산 발언에 "국민 전쟁터로 내몰자는 것"
"한반도 평화는 핵무기 통한 대결 정책으로 결코 이뤄지지 않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9.2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의당 제공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의당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23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한미간 정례적 핵무기 운용 연습 주장에 대해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우리 스스로 걷어차자는 것과 다름없는 발언"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배진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윤 후보가 북한 핵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한미간 핵무기 전개 협의 절차를 마련하고 정례적인 핵무기 운용 연습을 통해 핵우산의 신뢰도를 높이겠다'라고 주장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배 원내대표는 "남북 관계에 악영향을 끼치는 북한의 불필요한 도발에 정부가 보다 강력한 도발 중단 메시지를 보내야 하지만 윤 후보의 주장은 결국 북한과 강대강 전략으로 맞서 싸우자는 것"이라며 "핵무기에 핵무기로 응답하는 것은 자칫 남북 관계를 파탄으로 몰아갈 수 있는 가장 얕은 수의 전략"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핵무기로 맞서 싸워야 할 이들이 결국 누구겠느가"라며 "대선 주자로 나선 이가 국민들을 전쟁터로 내몰자는 것과 다름없는 발언으로 국민들을 불안과 공포로 밀어 넣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배 원내대표는 "대선 주자라면 무책임하게 군비 경쟁을 부추기고 남북 관계를 극단적인 핵대결로 몰아갈 것이 아니라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위한 고민이 우선돼야 한다"며 "한반도 평화는 핵무기를 통한 대결 정책으로 결코 이뤄지지 않는다"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북한의 잇단 도발에 분명하게 선을 긋되,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군사훈련 중단 등 적극적 노력들을 다해야 한다"며 "윤 후보는 도움은커녕 기름만 붓는 발언들은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승적인 판단으로 접근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