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윤호중 "국민의힘 대장동 특검 주장 '고발사주' 물타기, 적반하장"
상태바
윤호중 "국민의힘 대장동 특검 주장 '고발사주' 물타기, 적반하장"
"국회 민생 다루는 곳…정쟁으로 몰고 가려는 꼼수 좌시하지 않을 것"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9.24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국민의힘의 대장동 개발 의혹 특검 요구에 대해 "검·당 유착, 국기문란 고발사주 사건으로 지난 총선에 개입해 표를 도둑질하려던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이 물타기를 위해 국정조사와 특검을 꺼내 들었다"며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에 묻겠다. 대장동 개발은 누가 했나. 그 몸통은 어디에 있나.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지난 2010년 지금의 국민의힘, 당시 한나라당의 신영수 의원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아닌 민간이 개발하자고 강하게 압력을 넣었다"며 "신 전 의원 친동생은 수억대 뇌물을 받아 구속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5선 의원으로 원내대표까지 지낸 원유철 의원은 화천대유 고문으로 재직하며 매월 900만원을 타갔다"며 "곽상도 의원은 화천대유 소유주와 친분이 있다고 평소 밝혔고 그 아들은 화천대유에 채용돼 7년간 근무했다. 이것이 화천대유를 둘러싼 팩트"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적어도 공당이라면 내부 의혹자에 대해 먼저 자체 조사를 하고 국정조사와 특검이든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 순리"라고 꼬집었다.

윤 원내대표는 "국회는 민생을 다루는 곳이지 대통령 선거운동을 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정기국회를 정쟁으로 몰고 가려는 이러한 꼼수, 계속할 것인가? 민주당은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또한 "윤석열 후보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당무감사를 하겠다고 한지 3주가 지났지만 국민의힘은 아직도 아무런 입장이 없다"며 "남의 얼굴에 침을 뱉는다고 자기 얼굴의 허물이 사라지는가. 최소한의 염치를 지키려면 스스로 벗겠다고 했던 허물, 이것부터 벗는 게 도리"라고 힘줘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