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천안시, 오는 28일 유관순 열사 추모제 연다
상태바
천안시, 오는 28일 유관순 열사 추모제 연다
27일부터 10월 3일까지, 시청 누리집서 온라인 추모관도 운영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1.09.24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유관순 열사 영정, 2020년 추모 행사 참석한 박상돈 천안시장(사진=천안시).
왼쪽부터 유관순 열사 영정, 2020년 추모 행사 참석한 박상돈 천안시장(사진=천안시).

[천안=뉴스프리존]김형태 기자=충남 천안시는 오는 28일 유관순열사사적지에서 유관순 열사 순국 101주기 추모제를 연다.

24일 시에 따르면 천안시와 유관순열사기념사업회는 매년 유관순 열사 순국일을 기념해 추모제를 열어 유 열사 넋을 위로하고 자유와 평화 정신을 계승하고 있다. 

올해 추모제는 추념사 낭독, 헌화․분향, 유관순 노래 제창 등 순으로 진행되며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유족 등 40여 명을 초청해 소규모로 개최한다. 

또 시는 시민들이 비대면으로 유 열사를 추모할 수 있도록 9월 27일부터 10월 3일까지 천안시 누리집에서 온라인 추모관도 운영한다. 추모관은 유관순 열사에게 헌화하고 추모 글을 남길 수 있다. 

천안시 병천면 출신인 유관순 열사는 1919년 4월 1일 아우내 독립만세운동을 주도하다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됐다. 옥중에서도 조국의 자주 독립을 위해 마지막 순간까지 항거했으나 모진 고문과 폭행 후유증으로 이듬해 9월 28일 순국했다. 

독립운동 공적으로 1962년 독립장에 추서된 유관순 열사는 2019년 3.1운동 상징으로서 민족정기를 드높이고 국민통합에 기여한 공로로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가 서훈받았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자유와 평화를 위해 몸소 실천한 유관순 열사를 올바로 선양하고 고귀한 정신이 후대에 널리 계승되길 기원한다”며 “시민과 유관순 열사를 사랑하는 모든 분들께서는 안전하게 추모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온라인 추모관을 이용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