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홍준표 "대장동 의혹 사실이면 감옥 갈 일" vs 이재명 "상 받을 일"
상태바
홍준표 "대장동 의혹 사실이면 감옥 갈 일" vs 이재명 "상 받을 일"
"'공공의 책무' 생각 다른 듯…진주의료원 폐업, 생명보다 돈이 더 중요한가"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09.24 15: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공약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공약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4일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지난 20일 대장동 택지개발 현장을 찾아 "관련 의혹이 사실이라면 감옥에 가야한다"고 말한 것에 대해 "감옥 갈 일이 아니라 상을 받아야 할 일"이라고 반박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준표 후보가 생각하는 공공의 역할은 무엇인가요?'란 글을 통해 "대장동 개발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잘못된 정책으로 민간업자들이 독식할 뻔 한 개발이익을 환수해 시민들에게 돌려준 대한민국 행정사에 남을 만한 모범사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홍 후보님 주장대로라면 시민들이 피해를 보건 말건 민간업자가 과도하고 부당한 수익을 내는 것을 모른 척 하고 내버려 둬야 한다는 말인가"라며 "정치는 민생해결, 국민의 이익을 위하고, 국민의 삶을 개선하는 것이 최우선인데, 그렇게 하면 어떻게든 탈탈 털어 감옥 보내야 되는 나라인가. 홍준표가 대통령인 나라의 국민들은 무엇을 기대하며 살아야 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홍 후보는)  당대표에, 도지사, 국회의원까지 지냈는데 국민이 위임한 공공의 권한으로 국민과 도민께 혜택을 드린 사례가 있는가"라고 피력했다.

이 지사는 "홍 후보가 생각하는 공공의 책무는 제가 생각하는 것과 전혀 다른 것 같다"며 "제가 공공의료 강화를 위해 성남의료원을 지을 때 홍 후보는 진주의료원을 강제 폐업시켰다. 저는 돈보다 국민의 생명이 중요한데, 홍 후보는 생명보다는 돈이 더 중요한가 보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또한 "성남에서 친환경 무상급식을 지원할 때 경남에서는 무상급식을 포기하고 저소득층에게만 무상급식을 진행해 아이들의 마음에 상처를 남겼다. 역시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저는 홍 후보가 어떤 대통령이 되고자 하는지 잘 모르겠다. 사형을 하겠다, 핵공유를 하겠다는 모습에서는 위험천만한 포퓰리스트의 모습을 본다"며 "나라의 미래가 걱정된다. 자중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그는 "저는 제 몸에 상처가 나더라도 국민들의 삶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주저하지 않는 게 정치가, 공공이 해야 할 역할이라고 믿는다"며 "젊은 시민운동가 이재명이 백궁정자지구 용도변경 특혜와 싸움을 시작했던 순간부터 지금까지 토건비리와 싸워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저 이재명은 그때나 지금이나 국민의 이익에 반하는 부당함이라면 제가 다쳐도, 가야 할 길이 가시밭길이라도 쉼 없이 나아갈 것"이라며 "그러니 제 걱정은 접어두고 공공의 역할과 책무에 대한 성찰에 힘쓰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나 2021-09-24 21:40:39
'통합신공항 시민발전 위원회' 밴드로 초대합니다.
https://band.us/n/a1a65999v03bX
밴드명을 검색해 가입할 수 있습니다.
From 류병찬 위원장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