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보령시, 다자녀가정 및 임신부에게 10~20%의 할인 제공
상태바
보령시, 다자녀가정 및 임신부에게 10~20%의 할인 제공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1.09.24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사진= 보령시청)
자료사진.(사진= 보령시청)

[보령=뉴스프리존]이진영 기자= 충남 보령시는 젊은 층의 결혼·출산율 저하로 대두되고 있는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관내 44개 업체와 협약을 맺고 다자녀가정 및 임신부에게 업체별 10~2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보령시는 24일 시청 중 회의실에서 김동일 시장과 관내 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관 협력 공동육아를 위한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은 출산 장려 정책에 지역의 민간업체 참여 독려를 통해 다자녀가정, 임신부를 대상으로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양육환경을 개선하고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협약에 참여한 업체는 안경점 10개소, 자동차수리점 10개소, 카페 24개소 등 총 44개소로 해당 업체들은 협약에 따라 이달부터 다자녀가정과 임신부를 대상으로 일정 금액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자료사진.(사진= 보령시청)
자료사진.(사진= 보령시청)

또한 안경점 및 카페는 결재금액의 10~20%를 할인해주며, 자동차수리점은 공임청구액의 10% 할인 및 정기·종합검사 시 정기 검사비는 14~20%, 종합 검사비는 10~13%를 할인해준다.
 
할인 대상은 보령시 다자녀사랑카드를 소지한 가정 및 산부인과 또는 시 보건소에 등록된 임신부로 다자녀사랑카드에 명시된 가족과 임신부에 한해 할인받을 수 있다.
 
시는 사업 참여업체에 대해 리플렛 제작 등을 통해 적극 홍보하고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며, 3개 업종 중 참여 희망업체를 수시로 모집해 할인 혜택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김동일 보령시장.©보령시청
김동일 보령시장.©보령시청

김동일 보령시장은 “민관이 서로 협력해 공동육아 실천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힘쓴다면 저출산에 따른 지방소멸 위기 극복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며 “공동육아에 적극 협력해주심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보령시는 기업·단체·학원과 다자녀가정 간 자매결연을 통해 양육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상수도 요금 및 공공시설 사용료·수강료 감면, 다자녀 맘(MOM) 건강관리 지원, 다자녀가정 바우처카드 발급 등 다양한 시책을 펼쳐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