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대전 대덕구, 딱딱한 부서명 NO! 특색 있는 ‘별칭’으로
상태바
대전 대덕구, 딱딱한 부서명 NO! 특색 있는 ‘별칭’으로
부서마다 특징 담은 ‘부서 별칭 갖기’ 추진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1.09.26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덕구청 운영지원과에 게시된 부서별칭.(사진=대덕구)
대덕구청 운영지원과에 게시된 부서별칭.(사진=대덕구)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대전 대덕구는 행복한 직장을 만들기 위한 조직문화 개선의 일환으로 ‘부서 별칭 갖기’를 추진하고 있다.

구는 부서의 특징이 담긴 재미있는 문구들을 전면에 배치함으로써 경직된 조직 분위기를 개선하고 소관 업무에 대한 주민들과 직원들의 이해를 높인다는 취지다.

운영지원과의 ‘내내빛나’는 ‘내 동료, 내 직장을 빛나게 해주는 곳’의 약자이다. 지원부서로서 주민들과 직원들을 내내 빛나게 해주고 싶은 소망과 추진방향을 담았다. 이 외에도 본청 및 사업소의 총 28개 부서가 부서원들 간의 자유로운 의견 교환을 통해 저마다의 특색 있는 별칭을 선정해 부서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쉽게 볼 수 있는 곳에 게시했다.

구청을 방문한 한 주민은 “별칭을 보니 구청에서 하는 업무와 구정운영 방향이 조금 더 쉽게 다가온다. 관공서가 더이상 딱딱하고 어려운 곳이 아니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고 전했다.

박정현 청장은 “내부 조직문화 개선의 목적이 궁극적으로 성과의 창출이라면 대덕구 조직문화 개선의 목적은 ‘주민행복 정책의 성공적 실현’이다. 우리 공직자들이 쾌적한 환경, 즐거운 환경에서 일할 수 있는 여건 개선이 곧 대덕구 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조직문화 개선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각종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조직으로의 발전을 통해 주민이 행복한 대덕구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대덕구청 중앙현관 계단에는 ‘조직문화 개선 캐치프레이즈’가 붙어있다. 구청 내·외 작은 공간에서는 ‘모퉁이 작은음악회’도 열린다. 한 달에 한 주는 회의를 열지 않으며 직원들이 마음 놓고 이야기 할 수 있는 소통·상담 창구도 확충했다. 이처럼 작은 부분에서부터 대덕구 공직사회는 변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