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재명 전북경선 54%로 압승...민주당 본선행 '대세론' 재확인
상태바
이재명 전북경선 54%로 압승...민주당 본선행 '대세론' 재확인
-1위 이재명 2만 2276표(54.54%), 1위 이낙연 1만 5715표(38.48%),3위 추미애 2127표(5.21%)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09.26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전북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순회경선에서 압승을 거두며 환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26일 전북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순회경선에서 압승을 거두며 환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민주당 대선 경선의 최대 승부처로 불리는 "호남대전'에서 과반의 득표로 이낙연 전 대표를 제치고 민주당 대선 경선 본선행 대세론의 입지를 확고히 굳혔다.

26일 오후 전북 완주군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전북지역 순회경선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총 투표수 4만 838표 중 2만 2276표(54.55%)를 득표해 1위를 차지했다. 반면 이낙연 전 대 표는 1만5715표(38.48%)를 얻어 2위에 그쳤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127표(5.21%)로 3위를 박용진 의원 은 512표(1.25%로  4위를, 김두관 의원은 208표(0.51%)로 5위를 각각 차지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다시 한 번 이재명에게 힘을 실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전북을 비롯한 호남이 보여주신 민주주의와 개혁정신이 대한민국에 꽃필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치전문가들은 민주당 대선 경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혔던 ‘호남대전’은 결국 이재명 지사의 '판정승'이라고 평가했다.

이재명 지사는 전날 광주·전남 순회 경선에서 3만3726표(득표율 46.95%)로 이낙연 전 대표(3만3848표·득표율 47.12%)와 접전 끝에 패했지만 이날 전북 경선에서 이낙연 전 대표와 차이를 벌리면서 ‘호남대전’을 승리로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