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코로나 백신 해외 접종자도 접종자로 인정해야”
상태바
“코로나 백신 해외 접종자도 접종자로 인정해야”
강기윤 "해외 백신 접종자 국내서 다시 접종하는 것은 백신 낭비"
  • 이미애 기자
  • 승인 2021.09.27 10: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뉴스프리존]이미애 기자=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경남 창원성산)은 질병관리청이 해외에서 코로나백신 접종을 마친 내국인을 백신접종자로 인정해주지 않으며, 백신 접종 관련 인센티브도 제공하지 않고 있다고 27일 지적했다.

강기윤의원ⓒ뉴스프리존 DB
강기윤의원/뉴스프리존 DB

해외 접종 내국인의 경우, 질병청이 해외에서 발급받은 백신접종증명서를 인정해주지 않아, 백신 접종을 완료했음에도 국내에서는 백신미접종자로 취급하고 백신인센티브를 전혀 적용받지 못하고 있다.

결국 해외접종 내국인은 백신접종자로 인정받기위해서는 국내에서 다시 코로나 백신을 재접종할 수밖에 없다.

문제는 실제 백신접종자가 추가로 백신을 재접종하는 것에 대한 안전성이 의학적으로 확인되지 않았고, 현재 국내 미접종자에 대한 백신이 모자란 상황에서 불필요한 접종으로 백신을 낭비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것이다.

강기윤 의원은 "질병청은 해외백신접종자에 대한 접종 사실 확인 및 접종 인정범위에 대해 검토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외접종자 2021-09-28 17:10:38
많은 해외 접종자들이 국내에서 인정해주길 기대하고 권고대로 보건소에 접종기록 제출했는데, 인센티브는 제외하면서 도 백신 접종자라고 하면서 국내에서 백신 접종도 못하게 하는게 현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